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링크메뉴

주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개요/비전/연혁

  • 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의 역사와 소개

1915년 연희전문학교의 창설과 더불어 ‘중앙도서관’으로 역사를 시작한 학술정보원은 지난 100여 년 동안 이용자 중심의 서비스를 추구하며 대학의 연구와 학습을 지원하는 학술정보센터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2008년에 기존 중앙도서관 건물과 연결하여 연세·삼성 학술정보관을 신축 개관함으로써 연면적 약 53,600㎡(약 16,200평)에 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첨단 도서관을 구축하였다. 연세·삼성 학술정보관은 최첨단 IT시설을 바탕으로 쾌적하고 다양한 용도별 맞춤 연구 학습 공간뿐만 아니라 풍부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까지 선보이며 국내외 도서관에 미래 도서관의 모형을 제시하였다. 이와 함께 최첨단 도서관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하여 ‘중앙도서관’에서 ‘학술정보원’으로 조직을 재편하였다. 특히 2009년에는 급변하는 IT 환경에 선도적으로 대처하고 학교의 글로벌 명문 교육과 세계 수준의 연구 활동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정보통신처와 직제를 통합하고 조직을 확대 개편함으로써 학교의 학술정보·정보통신 서비스와 행정·학사 시스템 및 IT 인프라를 총괄 운영하는 핵심 기관으로서의 위상을 강화하였다.

또한, 1979년에 개관한 중앙도서관의 낙후된 시설을 개선하고 정보화시대에 걸맞은 디지털 정보 인프라를 제공하기 위해 2011년 중앙도서관을 리모델링하여 연세인들에게 더욱 더 쾌적한 열람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으며, 글로벌 명문 교육을 지향하며 설립된 국제캠퍼스에 언더우드기념도서관을 2013년에 개관하여 프리미엄 학습지원 및 RC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7년에는 학생 창업 문화 확산을 위해 연세·삼성 학술정보관 1층 250평의 공간에 Y-Valley를 구축하여 협업이 가능한 150석의 가변형 테이블, 대형 LED 디스플레이 및 강연 무대, 창업팀 전용 부스 등을 설치, 운영하였다. 특히 국내 대학도서관 최초로 3D 프린팅·스캐닝 및 IoT 실습 등이 가능한 Makerspace를 독립 공간에 구성하여 아이디어를 직접 구현해 볼 수 있는 시설과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올 8월에는 중앙도서관 24시 열람실에 OLED 조명을 설치하였는데 블루라이트 방출량이 현격히 적고 빛이 매우 균일하여 눈의 피로감을 감소시키기 때문에 학생들의 학업 집중도와 효율성을 높이면서 눈 건강도 보호하는 최적화된 학습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2018년 현재 학술정보원은 최고 수준의 도서관 시설과 IT 인프라를 기반으로 국학 연구에 중요한 고서를 포함하여 약 215만 책의 장서와 연속간행물 17,000여 종, 전자저널 71,500여 종, 전자책 476,000여 종, 학술 데이터베이스 188종 등 다양하고 풍부한 학술자원을 보유하고 동문을 포함한 모든 연세 구성원에게 필요한 학술연구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국내 최초의 근대 대학도서관으로서 1세기를 넘는 역사를 이어 오는 동안 장서, 시설, 서비스, 시스템 등 모든 분야에서 도서관계를 선도해 온 학술정보원은 2013년에 한국도서관협회가 수여하는 제45회 한국도서관상을, 2016년에는 대학도서관 학술정보 공유·유통 부문 기여도 평가에서 종합 1위를 달성하여 교육부총리상을 수상하였고 연이어 2017년, 2018년에도 대학도서관 학술정보 공유·유통 부문 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학술정보의 국가적 활용도를 극대화하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학술정보원은 앞으로도 우리 대학이 교육 수월성을 확보하고 세계적 수준의 연구 성과를 내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최상의 학술자원, 인프라, 학술정보·IT 서비스를 효과적으로 제공하며 지속적인 발전을 이어 나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