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링크메뉴

주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상세정보

  • HOME
  • 검색상세정보

채식주의자 : 한강 연작소설

한강 韓江

책이미지
서평쓰기
서평쓰기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채식주의자 : 한강 연작소설 / 한강 지음.
개인저자한강
발행사항파주 : 창비, 2007
형태사항247 p. ; 21 cm
번역저록素食主义者 = 한강 韓江 北京 : 重慶出版社, 2013 9787229048006
The vegetarian : 한강 韓江 London : Portobello Books, 2015. 9781846275623
La vegetariana
The vegetarian
La vegetariana
ISBN8936433598

일반주기 "이상문학상 수상작「몽고반점」수록!"-도서재킷
내용주기채식주의자. - 몽고반점. - 나무 불꽃
언어한국어

전자자료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캠퍼스대출캠퍼스대출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매체정보
1 00011697139 811.37 한강 채007가 [신촌]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중 2017-11-27 예약가능
(7명 예약중)
2 00011697140 811.37 한강 채007가 =2 [신촌]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중 2017-11-27
3 00011998564 811.37 한강 채007가 =3 [신촌]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중 2017-12-09
4 00011998834 811.37 한강 채007가 =4 [신촌]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중 2017-12-18
5 00012020563 811.37 한강 채007가 =5 [신촌]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중도2층)/ 예약서가비치
6 00012020564 811.37 한강 채007가 =6 [신촌]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중 2017-11-29
7 00012020676 811.37 한강 채007가 =7 [신촌]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중도2층)/ 예약서가비치
8 00012020677 811.37 한강 채007가 =8 [신촌]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중도2층)/ 분실(장서관리)
9 00012022502 811.37 한강 채007가 =9 [신촌]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중도2층)/추천도서 대출불가(서가)
10 00012022503 811.37 한강 채007가 =10 [신촌]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중도2층)/추천도서 대출불가(서가)
11 00071000679 UML 811.37 한강 채007가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자료열람실(6층)/ 대출중 2017-12-01 예약가능
(4명 예약중)
12 00071035675 UML 811.37 한강 채007가 =2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자료열람실(6층)/ 대출중 2017-11-21
13 00071036302 UML 811.37 한강 채007가 =3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북스포유(UML ONLY) 예약서가비치 예약가능
(3명 예약중)

청구기호 Browsing

이 분야 인기자료

  • 표지이미지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De Botton, Alain
    청미래, 2007
  • 표지이미지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 박민규 장편소설
    박민규 朴玟奎
    예담, 2009
  • 표지이미지
    한국이 싫어서 : 장강명 장편소설
    장강명
    민음사, 2015
  • 표지이미지
    채식주의자 : 한강 연작소설
    한강 韓江
    창비, 2007
  • 표지이미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아무도 : 김영하 소설
    김영하 金英夏
    문학동네, 2010

서평 (4 건)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서평 입력 시 선택한 별점은 전체 별점에 반영됩니다.
제목입력
본문입력

  • 0
  • 2017-06-03
  • 추천수(0)
한강의 책을 처음 읽었다. 간결한 문체가 마음에 들었다. 마지막 장이 말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
  • 0
  • 2016-11-15
  • 추천수(0)
어쩌면 당연하다고 믿는 것이 전부 가짜라는 사실을 알아채지 않기 위해 발버둥 치는 것이 산다는 것일까
  • 0
  • 2016-06-05
  • 추천수(0)
동시대 같은 공간에서 공부했던 한강이라는 작가에 대해 두가지 선입견이 있었다 싱글일거라는것과 침잠하는 우울한 글을 쓸거라는것인데, 둘다 틀렸다 결혼했고 글은 인간 내면세계의 깊이를 다양한 각도에서 우울하지않게 살려나고있다
  • 0
  • 2016-05-27
  • 추천수(0)
인간의 본질적인 고독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었다. 문체가 특유의 감성을 갖고 있었고, 한동안 계속 생각날 것 같다.

태그

태그추가

태그추가
태그입력
태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