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상세정보

  • HOME
  • 검색상세정보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 히가시노 게이고 장편소설

동야규오 東野圭吾

책이미지
서평쓰기
서평쓰기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 히가시노 게이고 장편소설 /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 양윤옥 옮김
개인저자동야규오
양윤옥
발행사항서울 : 현대문학, 2012
형태사항455 p. ; 20 cm
원서명ナミヤ雑貨店の奇蹟
연관저록ナミヤ雑貨店の奇蹟 / 동야규오 東野圭吾 東京 : 角川書店, 平成24[2012] 9784041101360
ISBN9788972756194
수상주기일본 중앙공론문예상, 제7회(2012)
언어한국어

전자자료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캠퍼스대출캠퍼스대출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매체정보
1 00011886090 813.37 동야규 나012가 [신촌]도서관/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가능
2 00011886089 813.37 동야규 나012가 =2 [신촌]도서관/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가능
3 00011899786 813.37 동야규 나012가 =3 [신촌]도서관/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중 2022-06-07
4 00011941648 813.37 동야규 나012가 =6 [신촌]도서관/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가능
5 00011991417 813.37 동야규 나012가 =7 [신촌]도서관/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중 2022-06-02
6 00011991526 813.37 동야규 나012가 =8 [신촌]도서관/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중 2022-06-10
7 00011940146 813.37 동야규 나012가 =4 [신촌]도서관/인문자료실(중도2층)/추천도서 대출불가(서가)
8 00011940147 813.37 동야규 나012가 =5 [신촌]도서관/인문자료실(중도2층)/추천도서 대출불가(서가)
9 00012090228 마광수 813.37 동야규 나012가 [신촌]도서관/사회·역사자료실(중도3층)/ 분실(장서관리)
10 00071020368 UML 813.37 동야규 나012가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자료열람실(6층)/ 대출가능
11 00071020641 UML 813.37 동야규 나012가 =2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자료열람실(6층)/ 대출중 2022-05-24
12 00071020642 UML 813.37 동야규 나012가 =3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자료열람실(6층)/ 대출가능
13 00071036282 UML 813.37 동야규 나012가 =4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자료열람실(6층)/ 대출가능

책 소개

책소개 일부

전 세대 독자들에게 오래도록 사랑받고 있는 소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의 2021년 봄날 한정판. 지난겨울 독자들의 변치 않는 사랑과 관심에 보답하여 준비한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100쇄 기념 땡큐 에디션이 큰 성원 속에 종료되면서 이어진 앵콜 에디션 요청에 새봄을 맞이하여 계절 한정으로 봄날의 나미야 잡화점을 선보인다.

×× 시 외곽에 자리한 나미야 잡화점은 30여 년간 비어 있던 오래된 가게이다. 어느 날 이곳에 삼인조 좀도둑들이 숨어든다. 이들은 어릴 때부터 아동복지시설에서 함께 자란 친구 사이로 몇 시간 전 강도짓을 하고 경찰의 눈을 피해 달아나던 참이었다. 인적이 드문 외딴집인 줄로만 알았는데 난데없이 ‘나미야 잡화점 주인’ 앞으로 의문의 편지 한 통이 도착하고, 세 사람은 얼떨결에 편지를 열어 본다. 알고 보니 과거의 사람이 보낸 고민 상담 편지가 시공간을 초월해 현재의 잡화점 우편함으로 들어온 것이었다.

처음에는 누군가 자신들을 노리고 장난을 치고 있다고 생각했다가 하늘에서 툭 떨어진 듯한 이상한 편지에 이끌려 답장을 해주기 시작한다. 하나로 그칠 줄 알았던 편지가 계속해서 도착하고 어느새 세 사람은 고민을...

책소개 전체

전 세대 독자들에게 오래도록 사랑받고 있는 소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의 2021년 봄날 한정판. 지난겨울 독자들의 변치 않는 사랑과 관심에 보답하여 준비한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100쇄 기념 땡큐 에디션이 큰 성원 속에 종료되면서 이어진 앵콜 에디션 요청에 새봄을 맞이하여 계절 한정으로 봄날의 나미야 잡화점을 선보인다.

×× 시 외곽에 자리한 나미야 잡화점은 30여 년간 비어 있던 오래된 가게이다. 어느 날 이곳에 삼인조 좀도둑들이 숨어든다. 이들은 어릴 때부터 아동복지시설에서 함께 자란 친구 사이로 몇 시간 전 강도짓을 하고 경찰의 눈을 피해 달아나던 참이었다. 인적이 드문 외딴집인 줄로만 알았는데 난데없이 ‘나미야 잡화점 주인’ 앞으로 의문의 편지 한 통이 도착하고, 세 사람은 얼떨결에 편지를 열어 본다. 알고 보니 과거의 사람이 보낸 고민 상담 편지가 시공간을 초월해 현재의 잡화점 우편함으로 들어온 것이었다.

처음에는 누군가 자신들을 노리고 장난을 치고 있다고 생각했다가 하늘에서 툭 떨어진 듯한 이상한 편지에 이끌려 답장을 해주기 시작한다. 하나로 그칠 줄 알았던 편지가 계속해서 도착하고 어느새 세 사람은 고민을 적어 보낸 이들의 앞날이 어떻게 풀릴지 자신들의 일처럼 진심으로 걱정하게 된다.

각 장마다 고민 상담 편지를 보낸 이들의 애틋한 사연이 담겨 있고 세 번째 장에서는 32년 전 나미야 잡화점의 원래 주인이었던 ‘나미야 유지’가 어떻게 해서 사람들의 고민 편지를 받게 되었는지 그 과정이 자세히 펼쳐진다. 수십 년 전 나미야 유지에게 고민을 상담하는 편지가 무슨 이유로 현재는 비어 있는 가게 우편함으로 들어왔는지, 과연 그것이 우연인지 필연인지에 대한 비밀은 이야기가 거듭될수록 조금씩 풀려간다. 그리고 놀라운 기적이 일어나기 시작한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150만 독자를 위로한 고민 상담소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2021년 봄날 한정판


전 세대 독자들에게 오래도록 사랑받고 있는 소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2021년 봄날 한정판. 지난겨울 독자들의 변치 않는 사랑과 관심에 보답하여 준비한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100쇄 기념 땡큐 에디션이 큰 성원 속에 종료되면서 이어진 앵콜 에디션 요청에 새봄을 맞이하여 계절 한정으로 봄날의 나미야 잡화점을 선보인다.

■ 기적과 감동을 추리한다!

이 이야기에는 살인 사건도 민완 형사도 없다. 범죄자의 컴컴한 악의 대신 인간 내면에 잠재한 선의에 대한 믿음이 있고, 모든 세대를 뭉클한 감동에 빠뜨리는 기적에 대한 완벽한 구성이 있다.
- 옮긴이 양윤옥

추리적인 향기와 깊이를 잃지 않는 명작,『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2012년 출간되어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히가시노 게이고의 대표작이다. 작가가 일관되게 추구해온 인간 내면에 잠재한 선의에 대한 믿음이 작품 전반에 깔려 있는 이 이야기에는 그동안 히가시노 게이고 하면 떠올랐...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150만 독자를 위로한 고민 상담소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2021년 봄날 한정판


전 세대 독자들에게 오래도록 사랑받고 있는 소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2021년 봄날 한정판. 지난겨울 독자들의 변치 않는 사랑과 관심에 보답하여 준비한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100쇄 기념 땡큐 에디션이 큰 성원 속에 종료되면서 이어진 앵콜 에디션 요청에 새봄을 맞이하여 계절 한정으로 봄날의 나미야 잡화점을 선보인다.

■ 기적과 감동을 추리한다!

이 이야기에는 살인 사건도 민완 형사도 없다. 범죄자의 컴컴한 악의 대신 인간 내면에 잠재한 선의에 대한 믿음이 있고, 모든 세대를 뭉클한 감동에 빠뜨리는 기적에 대한 완벽한 구성이 있다.
- 옮긴이 양윤옥

추리적인 향기와 깊이를 잃지 않는 명작,『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2012년 출간되어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히가시노 게이고의 대표작이다. 작가가 일관되게 추구해온 인간 내면에 잠재한 선의에 대한 믿음이 작품 전반에 깔려 있는 이 이야기에는 그동안 히가시노 게이고 하면 떠올랐던 살인 사건이나 명탐정 캐릭터는 전혀 등장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치 퍼즐을 맞추어가는 듯한 치밀한 짜임새는 과연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답게 명불허전의 짜릿한 쾌감을 선사하며 감동을 자아내 작가의 고정 독자를 충분히 매료시킨다.

아무도 살지 않는 오래된 잡화점에서 벌어지는 기묘하고 따뜻한 이야기
총 5장으로 구성된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시공간을 초월하여 편지를 주고받는다는 설정 때문에 판타지 색채가 두드러져 보일 수 있지만 이는 각각의 이야기와 등장인물을 하나의 연결 고리로 모으는 주요 장치로 작용한다.
×× 시 외곽에 자리한 나미야 잡화점은 30여 년간 비어 있던 오래된 가게이다. 어느 날 이곳에 삼인조 좀도둑들이 숨어든다. 이들은 어릴 때부터 아동복지시설에서 함께 자란 친구 사이로 몇 시간 전 강도짓을 하고 경찰의 눈을 피해 달아나던 참이었다. 인적이 드문 외딴집인 줄로만 알았는데 난데없이 ‘나미야 잡화점 주인’ 앞으로 의문의 편지 한 통이 도착하고, 세 사람은 얼떨결에 편지를 열어 본다. 알고 보니 과거의 사람이 보낸 고민 상담 편지가 시공간을 초월해 현재의 잡화점 우편함으로 들어온 것이었다. 처음에는 누군가 자신들을 노리고 장난을 치고 있다고 생각했다가 하늘에서 툭 떨어진 듯한 이상한 편지에 이끌려 답장을 해주기 시작한다. 하나로 그칠 줄 알았던 편지가 계속해서 도착하고 어느새 세 사람은 고민을 적어 보낸 이들의 앞날이 어떻게 풀릴지 자신들의 일처럼 진심으로 걱정하게 된다.
각 장마다 고민 상담 편지를 보낸 이들의 애틋한 사연이 담겨 있고 세 번째 장에서는 32년 전 나미야 잡화점의 원래 주인이었던 ‘나미야 유지’가 어떻게 해서 사람들의 고민 편지를 받게 되었는지 그 과정이 자세히 펼쳐진다. 수십 년 전 나미야 유지에게 고민을 상담하는 편지가 무슨 이유로 현재는 비어 있는 가게 우편함으로 들어왔는지, 과연 그것이 우연인지 필연인지에 대한 비밀은 이야기가 거듭될수록 조금씩 풀려간다. 그리고 놀라운 기적이 일어나기 시작한다.

히가시노 게이고, 청년 백수의 언어로 기적과 감동을 추리하다
뚜렷한 계획 없이 하루하루를 살아가던 세 명의 젊은이에게 일어난 하룻밤 동안의 신기한 일은 현실에선 일어날 수 없는 기묘한 이야기지만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매우 크다.
이야기의 중심축인 아쓰야, 고헤이, 쇼타는 당장 내일 일도 어떻게 될지 모르는 우울한 인생들이다. 한마디로 ‘제 앞가림도 못하는 주제’들이다. 불우한 어린 시절을 보낸 것으로 모자라 어른이 된 후에도 직장에서 해고를 당하거나 편의점 아르바이트로 겨우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가방끈이 짧은 이들의 상담 타입을 한마디로 말하자면 ‘단도직입’인데, 말 그대로 돌려 말하는 법이 없어 때로는 상담을 의뢰한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기도 한다.

이런 사치스러운 고민을 들려주시다니, 참 고맙군요.
……
앞으로 삼십 년만 지나보세요. 그런 태평한 소리를 하고 있을 때가 아니니까. 일할 데가 있는 것만으로도 다행이에요. 대학을 무사히 졸업해도 취직이 될까 말까 하는 시대가 옵니다. 틀림없이 와요.
_본문 126쪽

하지만 처음에는 비꼬는 듯한 말투에 반감을 가졌던 상담자들도 결국 이들의 솔직한 답장 편지를 받고 인생의 커다란 전환점을 맞이하게 된다. 기적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고민 상담을 해주던 세 사람 또한 그로 인해 새로운 희망을 발견한다. 결국 서로가 서로의 인생에 지렛대가 된 셈이다. 다른 사람의 일을 내 일처럼 여기고 고민할 수 있는 ‘사람에 대한 정’이 없었다면 일어나기 힘든 기적인 것이다. 누가 봐도 실패한 인생을 살고 있는 결점투성이의 젊은이들이 그러한 기적을 일으킨 주인공이란 점이 더욱 의미 있다. 히가시노 게이고는 이런 인물들을 등장시킨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남의 고민을 상담해주는 일은 대개 분별력 있고 지식이나 경험이 많은 분이 해야 하는 것이지요. 하지만 일부러 미숙하고 결점투성이인 젊은이들로 했습니다. 타인의 고민 따위에는 무관심하고 누군가를 위해 뭔가를 진지하게 생각해본 일이라고는 단 한 번도 없었던 그들이 과거에서 날아온 편지를 받았을 때 어떻게 행동할까, 우선 나부터 무척 궁금했습니다.”
히가시노 게이고가 품었던 궁금증의 해답은 작품 속에 자연스럽게 녹아 있다.

“뭔가 설명은 잘 못하겠지만…….” 고헤이가 우물우물 말했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오늘 밤 처음으로 남에게 도움 되는 일을 했다는 실감이 들었어. 나 같은 게. 나 같은 바보가.”
_본문 330쪽

이렇게 사회적 관심에서 소외되어 있던 인물들이 타인과의 관계를 통해 서서히 변해가는 과정은 그 자체로만으로도 큰 감동을 선사한다.

■ 히가시노 게이고가 들려주는 가슴 훈훈한 이야기

살다보면 한번쯤은 마주하게 되는 어려운 선택의 문제

나미야 잡화점은 다소 장난스러운 고민도 진지하게 상담해주는 것으로 유명세를 탄다. 이를테면, 백 점을 맞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하냐고 고민 상담하는 꼬마에게는 선생님께 부탁해서 ‘자신에 관한 시험’을 치르라고 충고한다. 어떻게 보면 재치 문답 같기도 하지만 이 답장 편지는 나중에 가서 큰 힘을 발휘한다.
첫 번째 등장하는 고민 상담자는 살날이 얼마 안 남은 연인 때문에 괴로워하는 어느 운동선수이다. 올림픽 출전이 꿈이었는데 그것을 포기하고 간병에만 전념해야 할지 고민한다. 두 번째 상담자는 대대로 내려오는 가업인 생선 가게를 포기하고 학업도 중단한 채 음악 외길을 걸어가는 어느 아마추어 뮤지션이다. 병으로 쓰러진 아버지를 대신해 자신의 꿈을 포기하고 가업을 이어야 할지를 고민한다. 상담을 해주는 입장이던 잡화점 할아버지의 이야기가 세 번째로 펼쳐지고, 사업에 실패해 야반도주하려는 부모에게 실망한 중학생이 또 다른 고민 편지를 보낸다. 마지막으로, 고아인 자신을 돌봐준 분들에게 은혜를 갚기 위해 부자가 되고 싶은 꿈을 간직한 새내기 직장 여성이 어떻게 하면 그 꿈을 이룰 수 있는지를 묻는다.
이와 비슷한 고민은 우리 누구에게나 있다. 사랑을 택할 것인가, 꿈을 택할 것인가. 안정적인 미래를 택할 것인가, 불안하지만 좋아하는 일을 계속할 것인가 등등 살다보면 한번쯤은 마주하게 되는 어려운 선택의 문제인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이 우리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결코 가볍지 않다. 무엇보다 인생의 지도에서 내일에 대한 희망을 잃지 말고 자신의 길을 찾으라는 메시지는 우리로 하여금 깊은 생각에 잠기게 한다.

사람 간의 관계를 되돌아보다
“여러분이라면 어떤 고민을 상담하시겠습니까? 나라면 이웃과의 사이를 좋게 하는 방법을 상담하겠습니다.”
히가시노 게이고가 이 책의 한국어판 출간에 앞서 보내온 자필 메시지다. 이 물음은 우리 사회가 그만큼 각박해져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상기시킨다. “인간은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고, 서로가 서로를 받쳐주며 살아가는 것이라고 새삼 느끼게 해주었다”고 후기를 올린 어느 독자의 말처럼 잊고 있던 ‘사람 간의 정’이라든가 ‘타인과의 관계’를 되돌아보게 만드는 작품이기에 더욱 특별하게 다가온다.

청구기호 Browsing

이 분야 인기자료

  • 표지이미지
    달러구트 꿈 백화점 : 주문하신 꿈은 매진입니다 : 이...
    이미예
    팩토리나인, 2020
  • 표지이미지
    순례 주택 : 유은실 소설
    유은실
    비룡소, 2021
  • 표지이미지
    달러구트 꿈 백화점 : 이미예 장편소설. 2, 단골손님...
    이미예
    팩토리나인, 2021
  • 표지이미지
    미드나잇 라이브러리
    Haig, Matt
    인플루엔셜, 2021
  • 표지이미지
    파친코 : [이민진 장편소설]. 1
    Lee, Min Jin
    문학사상, 2018

서평 (2 건)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서평 입력 시 선택한 별점은 전체 별점에 반영됩니다.
제목입력
본문입력

  • 0
  • 2015-11-01
  • 추천수(0)
다시 읽어도 질리지 않을 소설. 도둑 3명이 나미야 잡화점에 들어간다. 장사를 더이상 하지 않는 곳에 편지가 들어오고, 그들은 답장을 보낸다. 그 편지와 관련한 내용들이 전개된다. 각각의 사건들은 어느정도 연관되어 있고, 감동을 준다. 추리소설가가 살인과 관련 없는 소설을 쓰면 어떤 작품이 탄생하는지 보여준다.
  • 0
  • 2013-05-09
  • 추천수(0)
퍼즐을 모두 맞추니 따뜻한 그림이 완성되었다. 완벽한 명화는 아닌거같지만 나름 따뜻한 그림이다. 히가시노 게이코를 그리 좋아한 않지만 어떻게 그렇게 다작을 하는지 궁금하긴하다. 글의 요정이라도 키우시나.

태그

태그추가

태그추가
태그입력
태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