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 ENGLISH
  • LOGIN
  • 사이트내검색
    사이트내 검색

    닫기

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로고 이미지

닫기

상세정보

  • HOME
  • 검색상세정보

죄와 벌. 1

Dostoyevsky, Fyodor

책이미지
서평쓰기
서평쓰기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죄와 벌. 1 / 도스토옙스키 지음 ; 김학수 옮김
개인저자Dostoyevsky, Fyodor,1821-1881
김학수
발행사항서울 : 문예출판사, 2013
형태사항412 p. ; 21 cm
총서사항문예 세계문학선 ;107
원서명Prestuplenie i nakazanie
ISBN9788931007343
9788931007336 (세트)
언어한국어

전자자료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캠퍼스대출캠퍼스대출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매체정보
1 00011917981 891.73 D742p 013가 -1 [신촌]도서관/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가능

책 소개

책소개 일부

'문예 세계문학선' 107~108권. 수식어가 필요 없을 정도인 불후의 명작으로, 젊은 시절 한 번쯤 이 책으로 청춘의 열병을 앓았다고 수많은 사람들이 말하는 책, 수도 없이 많은 소설가와 시인, 예술가들이 되풀이해 읽고 그들 창작의 원천으로 삼았다고 말하는 책 <죄와 벌>. 러시아어 번역 1세대로서 러한사전을 편찬하기도 한 김학수 교수의 번역본을 재출간했다.

도스토옙스키가 <죄와 벌>을 쓰던 1865년은 아내와 형의 죽음, 친구의 죽음 등 정신적 고통뿐만 아니라 거액의 부채로 인한 경제적 압박도 최고조에 이른 해였다. 이러한 고통 속에 쓰인 <죄와 벌>은 그의 최초의 장편으로서, 마지막 대작 <카라마조프의 형제들>과 나란히 도스토옙스키의 가장 대표적인 작품이고, 그의 소설 중에서도 가장 많이 읽히고 또 가장 많이 영향을 준 작품이다.

그 당시, 러시아에서는 허무주의적인 초인(超人) 사상이 유행했는데 <죄와 벌>의 주인공 라스콜니코프도 이러한 초인 사상의 소유자였다. 그의 이론에 따르면 인류는 '나폴레옹'과 '이'로 분류된다. 즉 선악을 초월하고 나아가 스스로가 법률이나 다...

책소개 전체

'문예 세계문학선' 107~108권. 수식어가 필요 없을 정도인 불후의 명작으로, 젊은 시절 한 번쯤 이 책으로 청춘의 열병을 앓았다고 수많은 사람들이 말하는 책, 수도 없이 많은 소설가와 시인, 예술가들이 되풀이해 읽고 그들 창작의 원천으로 삼았다고 말하는 책 <죄와 벌>. 러시아어 번역 1세대로서 러한사전을 편찬하기도 한 김학수 교수의 번역본을 재출간했다.

도스토옙스키가 <죄와 벌>을 쓰던 1865년은 아내와 형의 죽음, 친구의 죽음 등 정신적 고통뿐만 아니라 거액의 부채로 인한 경제적 압박도 최고조에 이른 해였다. 이러한 고통 속에 쓰인 <죄와 벌>은 그의 최초의 장편으로서, 마지막 대작 <카라마조프의 형제들>과 나란히 도스토옙스키의 가장 대표적인 작품이고, 그의 소설 중에서도 가장 많이 읽히고 또 가장 많이 영향을 준 작품이다.

그 당시, 러시아에서는 허무주의적인 초인(超人) 사상이 유행했는데 <죄와 벌>의 주인공 라스콜니코프도 이러한 초인 사상의 소유자였다. 그의 이론에 따르면 인류는 '나폴레옹'과 '이'로 분류된다. 즉 선악을 초월하고 나아가 스스로가 법률이나 다름없는 비범하고 강력한 소수 인간과 인습적 모럴에 얽매이는 약하고 평범한 다수 인간으로 분류된다.

그는 자신이 전자에 속하는 것으로 확신하고, 그것을 입중하기 위해 한 마리 이에 불과한 무자비한 고리대금업자 노파를 죽인다. 그러나 그 후 설명이 안 되는 '비합리적'인 양심의 가책에 시달리고, 고민 끝에 '성스러운 매춘부' 소냐의 권유에 따라 자수하여 시베리아의 감옥으로 끌려간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자연스럽고 유려한 우리말 번역으로 원전의 감동을 고스란히 전해주는
김학수 번역본 《죄와 벌》 출간!


수식어가 필요 없을 정도인 불후의 명작으로, 젊은 시절 한 번쯤 이 책으로 청춘의 열병을 앓았다고 수많은 사람들이 말하는 책, 수도 없이 많은 소설가와 시인, 예술가들이 되풀이해 읽고 그들 창작의 원천으로 삼았다고 말하는 책 《죄와 벌》이 이번에 문예출판사에서 새로이 출판되었다.
특히 이번 《죄와 벌》출간은 러시아어 번역 1세대로서 러한사전을 편찬하기도 한 김학수 교수의 번역본을 재출간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유려한 문장과 자연스러운 우리말 사용으로 작품 속 대화나 고백, 사색을 정확하게 전달함으로써 눈에 보이듯 정확하고 생생하게 독자들에게 상황을 각인시키는 김학수 번역 《죄와 벌》은 러시아어 원전 번역본 가운데 손꼽히는 번역본이 될 것이라 감히 자부한다. 또한 이 책의 출판이 김학수 교수 번역본의 출간을 기다려온 많은 독자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되기를, 독자 여러분께 고전문학 독서의 참맛을 느끼게 해주는 계기가 되기를 빌어본다.

갈수록 난해한 평가와 새로운 문제점을 제시하며 끊임없이 성장하...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자연스럽고 유려한 우리말 번역으로 원전의 감동을 고스란히 전해주는
김학수 번역본 《죄와 벌》 출간!


수식어가 필요 없을 정도인 불후의 명작으로, 젊은 시절 한 번쯤 이 책으로 청춘의 열병을 앓았다고 수많은 사람들이 말하는 책, 수도 없이 많은 소설가와 시인, 예술가들이 되풀이해 읽고 그들 창작의 원천으로 삼았다고 말하는 책 《죄와 벌》이 이번에 문예출판사에서 새로이 출판되었다.
특히 이번 《죄와 벌》출간은 러시아어 번역 1세대로서 러한사전을 편찬하기도 한 김학수 교수의 번역본을 재출간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유려한 문장과 자연스러운 우리말 사용으로 작품 속 대화나 고백, 사색을 정확하게 전달함으로써 눈에 보이듯 정확하고 생생하게 독자들에게 상황을 각인시키는 김학수 번역 《죄와 벌》은 러시아어 원전 번역본 가운데 손꼽히는 번역본이 될 것이라 감히 자부한다. 또한 이 책의 출판이 김학수 교수 번역본의 출간을 기다려온 많은 독자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되기를, 독자 여러분께 고전문학 독서의 참맛을 느끼게 해주는 계기가 되기를 빌어본다.

갈수록 난해한 평가와 새로운 문제점을 제시하며 끊임없이 성장하는
러시아가 낳은 세계적 대문호 도스토옙스키의 대표작

도스토옙스키는 병적인 성격과 실존주의적 발상, 독창적 사상으로 인해 실존과 자학의 작가, 분열과 부조리의 작가, 복음의 작가로 평가받는데 이는 그의 문학 세계의 다면성과 이원적 모순성, 신비성을 단적으로 입증한다. 불치의 간질병·사형선고·사형집행 몇 분 전의 특사, 4년간의 시베리아 유형 생활 등 그는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인간이 겪을 수 있는 최대의 고난을 모두 겪으면서도, 한쪽에서는 인간의 잔인성과 악마성을 규명하고, 또 한쪽에서는 인간의 본질적 선성(善性)과 신성(神性)을 투시한 작가다.
도스토옙스키가 《죄와 벌》을 쓰던 1865년은 아내와 형의 죽음, 친구의 죽음 등 정신적 고통뿐만 아니라 거액의 부채로 인한 경제적 압박도 최고조에 이른 해였다. 이러한 고통 속에 쓰인《죄와 벌》은 그의 최초의 장편으로서, 마지막 대작 《카라마조프의 형제들》과 나란히 도스토옙스키의 가장 대표적인 작품이고, 그의 소설 중에서도 가장 많이 읽히고 또 가장 많이 영향을 준 작품이다.
그 당시, 러시아에서는 허무주의적인 초인(超人) 사상이 유행했는데 《죄와 벌》의 주인공 라스콜니코프도 이러한 초인 사상의 소유자였다. 그의 이론에 따르면 인류는 ‘나폴레옹’과 ‘이’로 분류된다. 즉 선악을 초월하고 나아가 스스로가 법률이나 다름없는 비범하고 강력한 소수 인간과 인습적 모럴에 얽매이는 약하고 평범한 다수 인간으로 분류된다. 그는 자신이 전자에 속하는 것으로 확신하고, 그것을 입중하기 위해 한 마리 이에 불과한 무자비한 고리대금업자 노파를 죽인다. 그러나 그 후 설명이 안 되는 ‘비합리적’인 양심의 가책에 시달리고, 고민 끝에 ‘성스러운 매춘부’ 소냐의 권유에 따라 자수하여 시베리아의 감옥으로 끌려간다.
도스토옙스키는 심각하면서도 정확하고 확실한 심리 묘사에 뛰어나 외적인 특징이나 사회적 환경이 아니라, 오직 회화를 통해 인물의 개성을 선명하게 부각시켰으며, 의식 속의 세계나 비정상적인 병적 심리에 특히 깊은 관심을 가졌는데 이 점에서 근대 서구문학에 커다란 영향을 끼쳤다. 그러나 그가 평생의 문제로 삼은 것은 철학적·형이상학적 의미에서의 인간 존재의 모순, 바로 그것이며, 선과 악의 두 원리가 갈등하는 곳에 인간 영혼이 있다고 보고, 이 무한히 복잡한 세계의 정경을 묘사하는 데 그의 궁극적인 목적이 있었다.

* 피터 박스올, 죽기 전에 읽어야 할 1001권의 책
* 미국 하버드대생이 가장 많이 읽는 책 20선
* 미국대학위원회 SAT 추천도서
* 영국 BBC Big Read Top 100선
* 고려대·경희대 권장도서
* 명사 101명이 추천한 파워클래식 50선

청구기호 Browsing

이 분야 인기자료

  • 표지이미지
    달러구트 꿈 백화점 : 주문하신 꿈은 매진입니다 : 이...
    이미예
    팩토리나인, 2020
  • 표지이미지
    여행의 이유 : 김영하 산문
    김영하 金英夏
    문학동네, 2019
  • 표지이미지
    완전한 행복 : 정유정 장편소설
    정유정
    은행나무, 2021
  • 표지이미지
    달러구트 꿈 백화점 : 이미예 장편소설. 2, 단골손님...
    이미예
    팩토리나인, 2021
  • 표지이미지
    파친코 : [이민진 장편소설]. 1
    Lee, Min Jin
    문학사상, 2018

서평 (0 건)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서평 입력 시 선택한 별점은 전체 별점에 반영됩니다.
제목입력
본문입력

태그

태그추가

태그추가
태그입력
태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