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 ENGLISH
  • LOGIN
  • 사이트내검색
    사이트내 검색

    닫기

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로고 이미지

닫기

상세정보

  • HOME
  • 검색상세정보

(박영선의) 욥기 설교 : 답이 없는 자리에서 하나님을 만나다

박영선

책이미지
서평쓰기
서평쓰기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박영선의) 욥기 설교 : 답이 없는 자리에서 하나님을 만나다 / 박영선 지음
개인저자박영선
판사항개정[판]
발행사항수원 : 영음사, 2015
형태사항560 p. ; 23 cm
총서사항박영선 메시지 ;04
ISBN9788973041282
일반주기 색인수록
언어한국어

전자자료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캠퍼스대출캠퍼스대출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매체정보
1 00012055222 223.106 015가 [신촌]도서관/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중 2022-11-18 예약가능

책 소개

박영선 메시지 제4권. 남포교회 박영선 목사가 2012년 4월 25일부터 2013년 4월 17일까지 일 년간 34회에 걸쳐 수요예배에서 강설한 내용이다. 성경에 나오는 난해한 개념들을 우리 피부에 와닿는 언어로 표현해 내는 데 능한 설교자인 저자는 욥의 말과 세 친구의 말이 가지는 미묘한 차이를 확연히 드러내준다. 이를 통해 교회 안에서 이루어지는 잘못된 신앙과 바른 신앙의 차이를 짚어낼 수 있을 것이다.

이 설교는 고통 받는 이들에게 다만 위로를, 다만 평안을 약속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 속에서 더욱 힘을 내고 열심을 내게 하는데, 그 길이 예수님이 가신 길이요, 하나님이 우리를 목적하신 길이요, 우리가 가장 인간다워질 수 있는 길이기 때문이라 저자는 말한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나의 지음(知音) 박영선 목사는 성경에 등장하는 수많은 인물들 중에 ‘욥’을 가장 닮았다.”
- 김정우 교수 서평 중에서

욥기는 어렵다고 정평이 나있다. 세 친구의 이야기는 너무 옳은 말들이다. 그런데 하나님은 그들이 틀렸다고 한다. 욥은 불평하고 원망하고 죽고 싶다고 하소연한다. 게다가 옳은 말을 하는 세 친구와 맞서 싸우기까지 한다. 그런데 하나님이 그에게 복을 주신다. 또 어찌 보면 똑같은 이야기들을 마흔 두 장 속에 반복해서 담고 있다. 얼핏 보면 이 말이 저 말 같고 저 말이 이 말 같은 것이 욥기이다. 그래서 우리는 욥기에 나오는 구절 중에 얼른 이해가 되는 말 몇 마디만 취하고 나머지는 버리는 식으로 욥기를 읽어내고 말아 버린다.

이 욥기 설교는 남포교회 박영선 목사가 2012년 4월 25일부터 2013년 4월 17일까지 일 년간 34회에 걸쳐 수요예배에서 강설한 내용이다. 박영선 목사는 성경에 나오는 난해한 개념들을 우리 피부에 와닿는 언어로 표현해 내는 데 능한 설교자다. 그래서 욥의 말과 세 친구의 말이 가지는 미묘한 차이를 우리에게 드러내준다. 그 안에서 우리는 우리 자신과 교회 안에서 이루어지는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나의 지음(知音) 박영선 목사는 성경에 등장하는 수많은 인물들 중에 ‘욥’을 가장 닮았다.”
- 김정우 교수 서평 중에서

욥기는 어렵다고 정평이 나있다. 세 친구의 이야기는 너무 옳은 말들이다. 그런데 하나님은 그들이 틀렸다고 한다. 욥은 불평하고 원망하고 죽고 싶다고 하소연한다. 게다가 옳은 말을 하는 세 친구와 맞서 싸우기까지 한다. 그런데 하나님이 그에게 복을 주신다. 또 어찌 보면 똑같은 이야기들을 마흔 두 장 속에 반복해서 담고 있다. 얼핏 보면 이 말이 저 말 같고 저 말이 이 말 같은 것이 욥기이다. 그래서 우리는 욥기에 나오는 구절 중에 얼른 이해가 되는 말 몇 마디만 취하고 나머지는 버리는 식으로 욥기를 읽어내고 말아 버린다.

이 욥기 설교는 남포교회 박영선 목사가 2012년 4월 25일부터 2013년 4월 17일까지 일 년간 34회에 걸쳐 수요예배에서 강설한 내용이다. 박영선 목사는 성경에 나오는 난해한 개념들을 우리 피부에 와닿는 언어로 표현해 내는 데 능한 설교자다. 그래서 욥의 말과 세 친구의 말이 가지는 미묘한 차이를 우리에게 드러내준다. 그 안에서 우리는 우리 자신과 교회 안에서 이루어지는 잘못된 신앙과 바른 신앙의 차이를 짚어낼 수 있을 것이다.

“우리 인간은 본성적으로 윤리 종교를 가지고 있습니다. 인과응보가 가지는 보응의 원리, 권선징악으로 대표되는 윤리적 가치, 지성이면 감천이라는 샤머니즘이 그것들입니다. 이런 것들을 벗지 못한 채 신앙인이라면서도 우리는 하나님 자신과 그분의 권위나 의지나 계획을 도외시할 때가 많습니다. 스스로 세운 이상과 윤리를 신앙의 핵심으로 오해하기도 합니다. 자신이 이해했거나 소원한 것에 몰두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하여 성경과 다른 종교를 만들어내고 거기에 매달림으로써 참으로 헛된 고생을 합니다.”
- 서문 중에서

더 나아가 하나님께서 욥에게 어떻게 일하시는지 잘 드러나 있다. 이 욥이 바로 우리의 자화상이기에 우리에게 일하시는 하나님을 또한 볼 수 있다. 우리는 하나님이 안 계신 것같이 느껴질 때가 너무나 많다. 그래서 때로는 하나님이 너무도 분명하게 살아있는 것으로 느껴지는 신비에 대한 환상을 가지기도 한다. 그러나 욥에게서 우리가 확인하는 사실은 답이 없어 보이는 현실도 사실은 하나님이 일하시는, 하나님이 우리를 붙드시는 공간이라는 것이다.

“욥기는 사탄의 떼어내는 것과 하나님의 붙드심과의 싸움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 떼어내는 싸움은 여기 2장이 끝이고 3장부터는 전부 붙드는 싸움입니다. 욥의 한탄으로부터 시작해서 친구들의 충고, 답변, 논쟁, 끝없는 어떤 불평이든 억울함이든 호소든 다 하나님이 욥을 붙잡는 행위입니다.”
- 02 고난, 하나님의 일하심 중에서

고통은 우리의 관심을 점점 우리 자신으로 향하게 한다. 욥도 처음에 그러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그 관심이 자신에게서 하나님께로 옮겨진다. 우리는 이렇게 되면 분명 광신자가 될 것이라 여기겠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하나님 안에서 우리가 발견하게 되는 것은 인간의 참된 가치이다. 다만 평안한 것이 아니라 이 땅에서 하나님의 동반자로 세움 받은 인간 존재의 지고한 가치를 발견하게 된다. 우리가 주문처럼 외우는 ‘왕 같은 제사장, 거룩한 나라’로 이 땅에서 산다는 것이 무슨 의미인지를 알게 된다.

우리에게도 그렇게 하라고 합니다. 믿고 각오하면 끝나는 것이 아니라 여러분의 시대를, 시간과 공간 속에 있는 여러분의 자리를, 살아서 책임져야 합니다. 하나님이 모든 창조물의 주인으로서 우리를 통하여 당신의 영광을 나타내시며 당신의 일을 하시겠다고 하십니다. 그러니 우리에게 하루하루를 하나님의 자녀로 살라고 합니다. 나에게 주어진 일들을 외면하지 말라고 합니다.
- 29 하나님_너는 내 자녀니라 중에서

이 욥기 설교는 고통 받는 이들에게 다만 위로를, 다만 평안을 약속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 속에서 더욱 힘을 내고 열심을 내게 만든다. 왜냐하면 그 길이 예수님이 가신 길이요, 하나님이 우리를 목적하신 길이요, 우리가 가장 인간다워질 수 있는 길이기 때문이다. 이 책을 읽는 모두가 이 고민의 길에 들어서서 하나님 안에서 진정 가치 있는 삶을 살기를 소망한다.

“‘나는 잘 모르겠다. 나는 하나님께만 그냥 다 맡기고 착하게 살다가, 휩쓸렸다고 생각되거나 좀 잘못된 거 같으면 기도했다가 하면서 그냥 그렇게 살자’ 이렇게 생각하십니까? 그러나 이렇게 살기에는 인간과 인생의 실존에 대하여 좀 더 깊이 생각하고 답을 찾아야 할 만큼 한국 기독교도 자랐다고 생각합니다. 이 시작이 여러분에게 하나의 문이 되고, 포기했던 어떤 답을 찾고 문이 열리는 그런 내용이라고 느끼고 기도하게 되기를 바랍니다.”
- 04 엘리바스_도덕 질서가 전부다 중에서

청구기호 Browsing

이 분야 인기자료

  • 표지이미지
    기독교 교육 사상
    강희천 康熙天
    연세대학교 출판부, 1991
  • 표지이미지
    신학이란 무엇인가 : 기독교 신학 입문
    McGrath, Alister E.
    복있는사람, 2020
  • 표지이미지
    양자 물리학과 깨달음의 세계. 1
    양철곤 楊澈坤
    생각나눔, 2014
  • 표지이미지
    (박영선의) 욥기 설교 : 답이 없는 자리에서 하나님을...
    박영선
    영음사, 2015
  • 표지이미지
    (찰스 하지의) 조직신학개요
    Hodge, Charles
    크리스챤다이제스트, 2004

서평 (0 건)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서평 입력 시 선택한 별점은 전체 별점에 반영됩니다.
제목입력
본문입력

태그

태그추가

태그추가
태그입력
태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