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 ENGLISH
  • LOGIN
  • 사이트내검색
    사이트내 검색

    닫기

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로고 이미지

닫기

상세정보

  • HOME
  • 검색상세정보

지구와 충돌하지 않고 착륙하는 방법 : 신기후체제의 정치

Latour, Bruno

책이미지
서평쓰기
서평쓰기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지구와 충돌하지 않고 착륙하는 방법 : 신기후체제의 정치 / 브뤼노 라투르 지음 ; 박범순 옮김
개인저자Latour, Bruno
박범순
발행사항서울 : 이음, 2021
형태사항167 p. : 삽화 ; 21 cm
원서명Où atterrir? :comment s'orienter en politique
기타표제번역표제: Down to earth : politics in the new climatic regime
연관저록Où atterrir?
ISBN9791190944144
기금정보주기본서의 번역은 대한민국 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재원으로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연구의 일환임
언어한국어

전자자료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캠퍼스대출캠퍼스대출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매체정보
1 00012145614 320.58 021가 [신촌]도서관/사회·역사자료실(중도3층)/ 대출중 2022-07-21 예약가능
2 00071074205 UML 320.58 021가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신간도서(UML ONLY) 대출중 2022-08-22
3 00071074276 UML 320.58 021가 =2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신간도서(UML ONLY) 대출가능
4 00071074277 UML 320.58 021가 =3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신간도서(UML ONLY) 대출가능
5 00071074298 UML 320.58 021가 =4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신간도서(UML ONLY) 대출가능
6 00071042486 UML 320.58 021가 =15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신간도서(UML ONLY) 대출가능
7 00071042487 UML 320.58 021가 =16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신간도서(UML ONLY) 대출가능
8 00071042488 UML 320.58 021가 =17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신간도서(UML ONLY) 대출가능
9 00071042489 UML 320.58 021가 =18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신간도서(UML ONLY) 대출가능
10 00071076763 UML 320.58 021가 =5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RC추천(UML ONLY) 대출가능
11 00071076764 UML 320.58 021가 =6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RC추천(UML ONLY) 대출가능
12 00071076765 UML 320.58 021가 =7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RC추천(UML ONLY) 대출가능
13 00071076766 UML 320.58 021가 =8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RC추천(UML ONLY) 대출가능
14 00071076767 UML 320.58 021가 =9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RC추천(UML ONLY) 대출가능
15 00071076768 UML 320.58 021가 =10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RC추천(UML ONLY) 대출가능
16 00071076769 UML 320.58 021가 =11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RC추천(UML ONLY) 대출가능
17 00071076770 UML 320.58 021가 =12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RC추천(UML ONLY) 대출가능
18 00071076771 UML 320.58 021가 =13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RC추천(UML ONLY) 대출가능
19 00071076772 UML 320.58 021가 =14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RC추천(UML ONLY) 대출가능

책 소개

프랑스의 철학자이자 사회학자인 브뤼노 라투르는 기후 위기뿐 아니라 점점 심화되는 불평등, 대규모의 규제 완화, 악몽이 되어가는 세계화로 인해 지구에 각종 위기가 엄습하는 이 시기를 신기후체제(New Climatic Regime)라 선언하며, 그에 적합한 정치적 도전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세계나 국가를 향한 정치가 아니라 지구를 향하는 정치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구는 더 이상 인간의 활동을 위해 무한한 자원을 공급하는 자원의 보고가 아니다. 오히려 이 행성의 운명에 직접적으로 관여하는 행위자 중 하나이다. 그렇기에 오늘날 정치의 가장 큰 과제는 지구와 충돌하지 않고 착륙하는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는 것이다.

라투르는 세계화의 종말, 새로운 터전을 찾아 이주하는 난민들, 기후변화에 직면한 국민국가의 한계 등을 고려하며, 최근 50여 년간의 정치적 지형을 분석하고 우리 사회가 이대로 괜찮은 것인지 의문을 제기한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라투르가 말하는 ‘신기후체제의 정치’란 무엇인가
우리가 살아갈 땅을 박탈당하지 않기 위해서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


기후 위기를 넘어 기후 재난을 향해가는 시대. 그 어느 때보다 기후변화 문제가 주목받고 있으며, 문제의 심각성에 대한 공감대도 커져가고 있다. 그렇다면 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에 대한 입장도 모두가 같을까? 미국을 파리기후변화협약에서 탈퇴하게 만들고 기후변화를 부정하는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떠올린다면, 모든 사람이 기후 위기를 해결해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트럼프주의”로 대표되는 기후변화 부정론자들의 존재는 기후 위기가 곧 지정학적 이슈이며, 불평등의 문제와 직접 연관되어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트럼프와 같은 핵심 지배계층이 자신들이 거주하는 영토를 모두가 공유하는 ‘공통 세계’에서 분리하고, 지구에는 다른 사람들과 함께 지내기에 충분한 공간이 더 이상 남아 있지 않다고 결론 내렸기 때문이다.

프랑스의 철학자이자 사회학자인 브뤼노 라투르는 기후 위기뿐 아니라 점점 심화되는 불평등, 대규모의 규제 완화, 악몽이 되어가는 세계화로 인해 지구에 각종 위기가 엄...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라투르가 말하는 ‘신기후체제의 정치’란 무엇인가
우리가 살아갈 땅을 박탈당하지 않기 위해서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


기후 위기를 넘어 기후 재난을 향해가는 시대. 그 어느 때보다 기후변화 문제가 주목받고 있으며, 문제의 심각성에 대한 공감대도 커져가고 있다. 그렇다면 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에 대한 입장도 모두가 같을까? 미국을 파리기후변화협약에서 탈퇴하게 만들고 기후변화를 부정하는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떠올린다면, 모든 사람이 기후 위기를 해결해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트럼프주의”로 대표되는 기후변화 부정론자들의 존재는 기후 위기가 곧 지정학적 이슈이며, 불평등의 문제와 직접 연관되어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트럼프와 같은 핵심 지배계층이 자신들이 거주하는 영토를 모두가 공유하는 ‘공통 세계’에서 분리하고, 지구에는 다른 사람들과 함께 지내기에 충분한 공간이 더 이상 남아 있지 않다고 결론 내렸기 때문이다.

프랑스의 철학자이자 사회학자인 브뤼노 라투르는 기후 위기뿐 아니라 점점 심화되는 불평등, 대규모의 규제 완화, 악몽이 되어가는 세계화로 인해 지구에 각종 위기가 엄습하는 이 시기를 신기후체제(New Climatic Regime)라 선언하며, 그에 적합한 정치적 도전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세계나 국가를 향한 정치가 아니라 지구를 향하는 정치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구는 더 이상 인간의 활동을 위해 무한한 자원을 공급하는 자원의 보고가 아니다. 오히려 이 행성의 운명에 직접적으로 관여하는 행위자 중 하나이다. 그렇기에 오늘날 정치의 가장 큰 과제는 지구와 충돌하지 않고 착륙하는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는 것이다. 라투르는 세계화의 종말, 새로운 터전을 찾아 이주하는 난민들, 기후변화에 직면한 국민국가의 한계 등을 고려하며, 최근 50여 년간의 정치적 지형을 분석하고 우리 사회가 이대로 괜찮은 것인지 의문을 제기한다.

“불평등의 증가와 기후변화 부정은 같은 현상이다”
지배계급은 어떻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책임을 외면하는가


라투르는 신기후체제에 관한 정치적 가설 중 하나로, 막대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어떤 엘리트 집단이 지구의 환경 파괴에 대한 경고를 들었다고 가정한다. 그에 따른 두 가지 시나리오가 존재한다. 하나는 경고를 들은 엘리트들이 그 심각성을 대중과 공유할 만큼 깨어 있지 않았다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인류가 큰 대가를 치르게 되리라는 걸 알았지만, 그 피해는 엘리트 집단이 아닌 다른 사람들이 받게 될 것이기에 경고를 무시했다는 것이다. 라투르는 이와 같은 과정을 통해 1980년대 이후 나타난 탈규제와 복지국가의 해체, 2000년대 이후 나타난 기후변화의 부정, 그리고 무엇보다 지난 40년 동안 급격하게 증가한 불평등을 하나로 꿰어 설명한다.

라투르는 또한 로컬과 글로벌이라는 두 개의 극을 통해 근대성을 배경으로 한 다양한 투쟁을 살펴본다. 그리고 여기에 ‘대지’와 ‘외계’라는 새로운 극을 등장시켜 글로벌과 로컬의 한계를 지적하고 지금의 정치적 상황들에 적용한다. 여기서 ‘대지’는 인간이 거주하는 환경이나 배경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새로운 정치적 행위자를 뜻한다. 지구의 안정성이 담보되었을 때에, 인간들은 영토를 소유 가능한 개념이라고 생각했다. 그 땅 위에서 우리가 영원할 거라 믿었다. 그런데 그 영토 자체가 인간과 맞서고, 인간 생활에 관여하기 시작한다면 어떻게 될까? 라투르는 특히 생태학이 ‘대지’를 엄밀히 정의 내리지 못했기 때문에 19세기 이후의 사회 투쟁에서 발생한 변화의 동력이 생태 투쟁으로 이어지지 못했다고 분석한다. 그는 정치생태학이 왜 그 문제의 중요성에 걸맞게 성공한 적이 없는지, 왜 좌우파의 대립에서 벗어나는 데 그토록 어려움을 겪었는지 비판적으로 검토한다. 마지막으로 프랑스 역사에 등장하는 진정서 작성이라는 ‘정치’의 고전적 개념이 나오기 전에 시행되었던 제도를 통해 하나의 가능성을 제안하며 논의를 마무리한다.

역사상 처음으로 80억 명의 인류를 감당하며 신음하는 지구
지금이 지구를 바라보는 관점의 변화가 필요한 바로 그 때이다


라투르를 소개하는 수식어는 너무나도 많다. 과학과 인문학을 아우르는 거의 모든 학문 분야에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그중에서도 생태학과 사회학 연구의 새로운 지평을 개척한 21세기 사상의 최전선에 서 있는 학자이다. 라투르의 가장 유명한 이론으로는 ‘행위자-연결망 이론’을 꼽을 수 있다. 라투르가 이 책에서 말하는 ‘착륙’의 의미 역시 행위자-연결망 이론의 연장선으로 이해할 수 있다. 근대인들이 지구를 바라보는 시각은 마치 우주 영화 속에 등장하는 푸르고 동그란 암석 덩어리를 바라보는 것과 같다. 그런 관점으로만 지구를 바라본다면, 우리는 지구 시스템이 인간의 행동에 대해 어떻게 반응하는지 영영 깨닫지 못할 것이다. 우리는 지구를 ‘행성’이 아닌 ‘대지’로 감각해야 한다. 우리가 밟고 있는 이 땅을 다시 생각해보자. 풍부한 물, 숨 쉴 수 있는 공기, 비옥한 토양 그리고 이 모든 것을 우리와 나누는 자연을 말이다. 우리의 기반이 되어주는 이런 환경들은 오랜 시간 생명체 자체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다. 다시 말해 한쪽에 유기체가 존재하고 다른 한쪽에 환경이 있는 것이 아니라, 양자에 의한 공동 생산이 있을 뿐이다. 인간은 더 이상 자연의 중심이 아니다. 다른 모든 생명체와 마찬가지로 자연과 교류하는 일부일 뿐이다. 우리가 ‘우주로서의 자연’이란 관점에서 벗어나 ‘과정으로서의 자연’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이다.

라투르는 우리에게 무엇을 하라고 명령하지도, 제도적 실체를 제시하지도 않는다. 다만 이 위기 상황을 이해할 철학적 발판을 제공하고 준비시킨다. 지금껏 그 어떤 인간 사회도 80억 명에 달하는 인류를 감당하고 있는 지구가 무슨 반응을 보일지 고심해 본 적이 없었다. 라투르가 말하는 신기후체제에 맞는 정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생각하기 시작해야 한다. 우리는 어디에 착륙하고 싶은지, 누구와 우리의 장소를 공유할 것인지 말이다.

라투르의 학문적 궤적을 집약한 도발적 논의
한국어판 서문에서 전하는 팬데믹과의 연관성


『지구와 충돌하지 않고 착륙하는 방법』은 2017년 프랑스에서 처음 출간되었다. 한국어로 번역된 라투르의 저작 중 가장 근래의 것이다. 그만큼 최근 라투르의 관심사를 다루고 있으며, 지금까지 그가 걸어온 학문적 궤적과 더 정교하게 발전된 논의들이 집약되어 있다. 그가 이 책에서 던지고 있는 메시지는 매우 ‘정치적’이며 신선하다.

라투르는 한국의 독자들에게 한국어판 서문으로 인사를 전했다. 책이 처음 출간된 때와 현재의 상황을 비교하자면, 지금은 세계적 팬데믹 상황으로 락다운이란 초유의 사태를 맞았다. 라투르는 이 책에서 말하려는 이야기와 펜데믹 상황이 매우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고 본다. 기후변화와 바이러스의 출현 모두 인간 활동에 따른 결과이기 때문이다. 락다운 상황 앞에서 글로벌이란 단어는 순식간에 힘을 잃었다. 팬데믹 속에서 사람들이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이라는 개념을 떠올린다면, 이제 공간은 실체가 위치하는 곳이 아니라 갈등과 법, 기술로 벡터화되는 곳이다. 더 이상 미터법을 따르는 공간의 정의를 당연히 여길 수 없게 되었다. 이와 관련된 더 깊은 논의는 이 책의 후속작이자, 곧 번역될 예정인 『나는 어디에?(O? suis-je?)』에서 살펴보게 될 것이다.

『지구와 충돌하지 않고 착륙하는 방법』은 처음 출간된 이후로 이미 13개의 언어로 번역되었다. 원제인 ‘어디에 착륙할 것인가?(O? atterrir?)’를 각 언어 사용권에 따라 어떻게 변주했고, 어떤 느낌의 이미지로 표지에 형상화했는지 확인하는 재미도 누려보길 권한다.

청구기호 Browsing

이 분야 인기자료

  • 표지이미지
    (미래를 여는) 교육학
    강상진 姜相鎭
    박영story, 2019
  • 표지이미지
    (마이클 샌델) 공정하다는 착각 : 능력주의는 모두에게...
    Sandel, Michael J
    와이즈베리, 2020
  • 표지이미지
    (운명을 바꾸는) 부동산 투자 수업 : 내 집 마련부터...
    정태익
    리더스북 : 웅진씽크빅, 2022
  • 표지이미지
    행정법 강론
    김남철
    박영사, 2022
  • 표지이미지
    형법요론
    신호진 申晧晋
    문형사, 2022

서평 (0 건)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서평 입력 시 선택한 별점은 전체 별점에 반영됩니다.
제목입력
본문입력

태그

태그추가

태그추가
태그입력
태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