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 ENGLISH
  • LOGIN
  • 사이트내검색
    사이트내 검색

    닫기

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로고 이미지

닫기

상세정보

  • HOME
  • 검색상세정보

약탈자

Cornwell, Patricia Daniels

책이미지
서평쓰기
서평쓰기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약탈자 / 퍼트리샤 콘웰 지음 ; 홍성영 옮김
개인저자Cornwell, Patricia Daniels
홍성영
발행사항서울 : 랜덤하우스, 2010
형태사항527 p. ; 23 cm
총서사항퍼트리샤 콘웰의 스카페타 시리즈 = Scarpetta series ;14
원서명Predator
ISBN9788925539546
일반주기 "미드 <CSI>의 모태가 된 명품 법의학 스릴러"
주제명(지명)Florida --Fiction
일반주제명Scarpetta, Kay (Fictitious character) --Fiction
Forensic pathologists --Fiction
Women physicians --Fiction
언어한국어

전자자료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캠퍼스대출캠퍼스대출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매체정보
1 00011819799 823 C816p 010가 [신촌]도서관/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가능

책 소개

책소개 일부

시체안치소와 범죄 현장을 무대로 활약하는 여자 법의관 '케이 스카페타'의 활약을 그린 법의학 스릴러 '스카페타 시리즈' 열 네번째 이야기. '스카페타 시리즈'는 시리즈가 시작된 지 20년째에 이르는 지금까지도 발간과 동시에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아마존닷컴 베스트셀러 1위를 고수하며 최고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스카페타는 플로리다 주 국립 법의학 아카데미에서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다. 지금껏 봐 왔던 어떤 사건보다 이상한 사건이 벌어지고 그녀는 물질적 증거뿐 아니라 극도로 사악한 범죄자의 내면 심리에서 단서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스카페타와 그녀의 팀인 피트 마리노, 벤턴 웨슬리, 그녀의 조카 루시는 몇몇 끔찍한 사건들과 혐의자들의 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해간다.

벤턴은 하버드 의과대학 부속 병원에서 연쇄살인범들의 뇌 유형을 밝히는 연구를 진행한다. 그 실험에 참여하는 사이코패스 베이질 젠레트는 사실 혹은 환상일 수도 있는 단서로 스카페타를 혼란에 빠뜨리고, 그러는 사이 살인사건은 점점 더 늘어나는 것처럼 보인다. 그 사건들은 서로 연결되어 있을까 아니면 무작위로 일어난 개별적인 것일까?

열네 ...

책소개 전체

시체안치소와 범죄 현장을 무대로 활약하는 여자 법의관 '케이 스카페타'의 활약을 그린 법의학 스릴러 '스카페타 시리즈' 열 네번째 이야기. '스카페타 시리즈'는 시리즈가 시작된 지 20년째에 이르는 지금까지도 발간과 동시에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아마존닷컴 베스트셀러 1위를 고수하며 최고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스카페타는 플로리다 주 국립 법의학 아카데미에서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다. 지금껏 봐 왔던 어떤 사건보다 이상한 사건이 벌어지고 그녀는 물질적 증거뿐 아니라 극도로 사악한 범죄자의 내면 심리에서 단서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스카페타와 그녀의 팀인 피트 마리노, 벤턴 웨슬리, 그녀의 조카 루시는 몇몇 끔찍한 사건들과 혐의자들의 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해간다.

벤턴은 하버드 의과대학 부속 병원에서 연쇄살인범들의 뇌 유형을 밝히는 연구를 진행한다. 그 실험에 참여하는 사이코패스 베이질 젠레트는 사실 혹은 환상일 수도 있는 단서로 스카페타를 혼란에 빠뜨리고, 그러는 사이 살인사건은 점점 더 늘어나는 것처럼 보인다. 그 사건들은 서로 연결되어 있을까 아니면 무작위로 일어난 개별적인 것일까?

열네 번 째 스카페타 시리즈에서 등장인물들은 또 한 번의 끔찍한 사건 속으로 말려 들어간다. 스카페타와 마리노, 벤터과 루시는 모두 개인적인 삶의 위기를 겪고 있으며 서로간의 관계 역시 위태롭다. 수많은 시간을 함께 하며 어렵게 얻은 신뢰는 전작에서부터 점점 무너질 낌새를 보이더니 이번 작품에서 묻어 뒀던 갈등이 마침내 터진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전 세계 32개국 1억 독자를 사로잡은 퍼트리샤 콘웰의 ‘스카페타 시리즈’
퍼트리샤 콘웰의 ‘스카페타 시리즈’는 시체안치소와 범죄 현장을 무대로 활약하는 여자 법의관 ‘케이 스카페타’의 활약을 그린 법의학 스릴러다. ‘모든 접촉은 흔적을 남긴다’는 ‘로카르의 법칙’에 근거해 시체에 남은 흔적과 증거를 통해 사건의 전모를 밝혀내고, 죽은 자의 존엄을 지키는 정의로운 여자 법의관의 존재에 전 세계 팬들은 열광했고, 그녀의 스릴러는 , <크로싱 조던>, <콜드케이스> 등 TV를 장악한 각종 법의학 드라마의 모태가 되었다. 드라마 에서 3초에 스치고 사라지는 장면들이 콘웰의 소설 속에서는 과학적 근거가 뒷받침 된 세부적 묘사를 통해 구체적으로 묘사되고 있으며, 드라마에서는 간과되기 쉬운, 산 자가 아니라 죽은 자와 교감해야만 하는 법의관의 직업적 고뇌 역시 생생하게 그려지고 있다.
더불어 매력적이고 독특한 캐릭터들과 그들이 함께 어우러져 창조해내는 흥미진진한 인간 드라마라는 점 역시 인기 요인이다. 늘 스카페타와 함께하는, 거친 입담 속에 누구보다 따뜻한 마음을 숨겨두고 있는, 민완 형사 마리노 반장, 천재 소녀인 조카...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전 세계 32개국 1억 독자를 사로잡은 퍼트리샤 콘웰의 ‘스카페타 시리즈’
퍼트리샤 콘웰의 ‘스카페타 시리즈’는 시체안치소와 범죄 현장을 무대로 활약하는 여자 법의관 ‘케이 스카페타’의 활약을 그린 법의학 스릴러다. ‘모든 접촉은 흔적을 남긴다’는 ‘로카르의 법칙’에 근거해 시체에 남은 흔적과 증거를 통해 사건의 전모를 밝혀내고, 죽은 자의 존엄을 지키는 정의로운 여자 법의관의 존재에 전 세계 팬들은 열광했고, 그녀의 스릴러는 , <크로싱 조던>, <콜드케이스> 등 TV를 장악한 각종 법의학 드라마의 모태가 되었다. 드라마 에서 3초에 스치고 사라지는 장면들이 콘웰의 소설 속에서는 과학적 근거가 뒷받침 된 세부적 묘사를 통해 구체적으로 묘사되고 있으며, 드라마에서는 간과되기 쉬운, 산 자가 아니라 죽은 자와 교감해야만 하는 법의관의 직업적 고뇌 역시 생생하게 그려지고 있다.
더불어 매력적이고 독특한 캐릭터들과 그들이 함께 어우러져 창조해내는 흥미진진한 인간 드라마라는 점 역시 인기 요인이다. 늘 스카페타와 함께하는, 거친 입담 속에 누구보다 따뜻한 마음을 숨겨두고 있는, 민완 형사 마리노 반장, 천재 소녀인 조카 루시와 베테랑 FBI 프로파일러 벤턴. 콘웰은 이들 인물과 그 관계를 섬세하게 그려냄으로써 스릴러물에서는 좀처럼 찾아보기 힘든 기묘한 현실감을 부여하고 독자들이 각각의 인물에 몰입하게 만든다. 그리하여 드라마 다음 회를 기다리듯이 시리즈의 다음 편을 기대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시리즈가 시작된 지 20년째에 이르는 지금까지도 발간과 동시에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아마존닷컴 베스트셀러 1위를 고수하며 최고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스카페타 시리즈는,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빠른 전개, 생생하고 독특한 캐릭터로 전 세계 32개국 1억 독자들에게서 사랑받고 있다.

잔혹한 스토리를 철학적인 구조로 끌어안다
약탈자처럼 무시무시한 살인마, 약탈자처럼 범죄 현장을 파고드는 스카페타, 그리고 두뇌 실험
열네 번 째 스카페타 시리즈에서 등장인물들은 또 한 번의 끔찍한 사건 속으로 말려 들어간다. 스카페타와 마리노, 벤터과 루시는 모두 개인적인 삶의 위기를 겪고 있으며 서로간의 관계 역시 위태롭다. 그럴수록 그들은 더 많은 애정과 관심을 열망한다. 수많은 시간을 함께 하며 어렵게 얻은 신뢰는 전작에서부터 점점 무너질 낌새를 보이더니 이번 작품에서 묻어 뒀던 갈등이 마침내 터진다. 스카페타 시리즈의 묘미는 잔혹한 살인사건과 살인마를 쫓는 과정뿐 아니라 고정 캐릭터들이 서로 치고 받고 감싸 안으며 관계를 만들어가는 모습에 있다. 20년 간 스카페타 시리즈를 봐온 독자들은 그들을 마치 실제하는 사람들처럼 친숙하게 여기며 그들의 희로애락을 함께 해왔다.
그런 인물들이 서로 엇갈리며 위기에 봉착하는 상황을 연출한 것은 콘웰이 자신의 재능을 믿으며 독자를 이해하고 있다는 반증일 것이다. 엇갈리는 인물들은 신기하게도 견고한 벽을 쌓고 그 벽 안에서 복잡하고 소름 끼치는 이야기는 안정되게 흘러간다. 잔혹한 크라임 스릴러를 그녀 특유의 우아하고 수준 높은 분위기 속에서 풀어낼 수 있는 자신의 능력을 과시하고 있는 듯하다.
제목 ‘프레더터(Predator)’는 소설 속에서 벤턴이 행하는 연구 실험의 명칭이다. ‘the Prefrontal Determinants of Aggressive-Type Overt Responsivity(공격적인 형태의 외적 반응을 결정하는 뇌의 전두엽)’의 약자로, 위험한 살인범들이 일반 사람들과 다른 두뇌 패턴을 가졌는지 실험하는 신경정신학 프로젝트이다. MRI 같은 기계로 실험하는 두뇌 맵핑 테스트 등의 실험도 이에 포함된다.
동시에 콘웰은 ‘약탈자’라는 중의적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스카페타가 범죄 현장에 들어가는 방식을 일컬어, “그녀가 범죄 현장으로 들어가는 태도는 마치 약탈자와 같다.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며 밖에서 안으로 서서히 좁혀 들어간다.”라고 말하고 있다.
연쇄살인범의 행위를 과학적이고 이성적으로 설명하고 싶어 하는 벤턴의 실험 명칭과 열정적으로 현장에서 살인범을 잡을 단서를 찾는 스카페타의 모습. 그 두 가지에 동일한 명칭을 부여하면서 콘웰은 많이 달라 보이는 사람들을 하나로 묶을 수 있는 어떤 희망을 말하려는건 아닐까?
이 작품은 분명 콘웰의 명성과 열정이 빚어낸 섬뜩한 이야기이다. 고어한 표현과 고문 장면을 무시무시하게 묘사한다. 하지만 그 부분은 그냥 훑고 지나간다 해도 크게 지장이 없을 것이다. 콘웰이 보여주고자 하는 것은 사건의 잔혹함이나 범인을 쫓는 스릴 그 자체가 아니라 서로 상처주고 애정을 갈구하는 인간의 모습이기 때문이다. 플롯이 진행되면서 발생하는 일련의 사건은 독자를 혼란에 빠뜨리고 구성이 허술하지 않은가 하는 의심을 품게 만들 수도 있다. 그러나 마침내 사건이 해결되고 내막을 알게 되었을 때는 이 책이 콘웰의 최고의 작품이라는 사실을 의심치 않을 것이다.

청구기호 Browsing

이 분야 인기자료

  • 표지이미지
    달러구트 꿈 백화점 : 주문하신 꿈은 매진입니다 : 이...
    이미예
    팩토리나인, 2020
  • 표지이미지
    순례 주택 : 유은실 소설
    유은실
    비룡소, 2021
  • 표지이미지
    미드나잇 라이브러리
    Haig, Matt
    인플루엔셜, 2021
  • 표지이미지
    물고기는 존재하지 않는다 : 상실, 사랑 그리고 숨어 ...
    Miller, Lulu
    곰출판, 2021
  • 표지이미지
    시선으로부터 : 정세랑 장편소설
    정세랑 鄭世朗
    문학동네, 2020

서평 (0 건)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서평 입력 시 선택한 별점은 전체 별점에 반영됩니다.
제목입력
본문입력

태그

태그추가

태그추가
태그입력
태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