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상세정보

  • HOME
  • 검색상세정보

미시경제학

이준구 李俊求

책이미지
서평쓰기
서평쓰기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미시경제학 = Microeconomics / 이준구
개인저자이준구
판사항제6판
발행사항고양 : 문우사, 2013
형태사항xxii, 785 p. : 천연색삽화 ; 27 cm
총서사항경제학총서
ISBN9791195103423
일반주기 색인수록
언어한국어

전자자료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캠퍼스대출캠퍼스대출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매체정보
1 00071027770 UML 338.5 013가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기본강의도서(UML ONLY) 대출가능
2 00071032286 UML 338.5 013가 =2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기본강의도서(UML ONLY) 대출가능

책 소개

<미시경제학> 6판. 저자는 기존 23개 장의 틀 안에서 부분적인 보완에 주력하였다. 미시경제이론의 중요한 주제를 거의 망라한 5판의 기본골격에 큰 변화는 없어도 이곳저곳에서 새롭게 추가된 부분을 많이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이론과 현실 사이의 간격을 메워주는 역할을 하는 박스 글을 대폭 늘렸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머리말 제6판

책을 개정할 때마다 무엇을 덜어내고 무엇을 새로 집어넣을지가 늘 고민이다. 그리고 욕심을 부려 이것저것 새로 집어넣다 보면 책이 너무 두꺼워져 독자들에게 부담을 주지 않을까 고민이 되기도 한다. 무엇을 얼마나 덜어내고 새로 집어넣을지를 결정하는 것은 예술에 가까운 일인 것 같다. 그렇기 때문에 책을 처음 쓸 때만큼 어렵지는 않아도 개정한다는 게 결코 만만한 작업은 아니다.
그러나 나는 책을 쓰는 것도 그리고 이미 쓴 책을 개정하는 것도 모두 즐겁다. 책을 통해 독자와 대화를 나누는 것이 너무나 기쁜 일이기 때문이다. 특히 내가 쓴 책을 통해 새로운 빛을 보게 되었다고 말하는 독자를 만날 때 나는 뛸 듯이 기쁜 마음이 된다. 그런 말을 들으면 내가 기울인 노력에 대해 과분한 보상을 받았다는 느낌을 받는다.
이번 개정 작업도 독자에게 더욱 좋은 책을 선보이고 싶다는 즐거운 마음으로 시작했다. 언제나 그렇듯 책 전체를 찬찬히 뜯어보면서 미숙한 부분, 어색한 부분을 가다듬는 일부터 손을 댔다. 그리고 새로 집어넣어야 할 부분을 엄선해 추가함으로써 좀 더 충실한 책을 만들려고 노력했다. 그 결과 책의 분량이 약간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머리말 제6판

책을 개정할 때마다 무엇을 덜어내고 무엇을 새로 집어넣을지가 늘 고민이다. 그리고 욕심을 부려 이것저것 새로 집어넣다 보면 책이 너무 두꺼워져 독자들에게 부담을 주지 않을까 고민이 되기도 한다. 무엇을 얼마나 덜어내고 새로 집어넣을지를 결정하는 것은 예술에 가까운 일인 것 같다. 그렇기 때문에 책을 처음 쓸 때만큼 어렵지는 않아도 개정한다는 게 결코 만만한 작업은 아니다.
그러나 나는 책을 쓰는 것도 그리고 이미 쓴 책을 개정하는 것도 모두 즐겁다. 책을 통해 독자와 대화를 나누는 것이 너무나 기쁜 일이기 때문이다. 특히 내가 쓴 책을 통해 새로운 빛을 보게 되었다고 말하는 독자를 만날 때 나는 뛸 듯이 기쁜 마음이 된다. 그런 말을 들으면 내가 기울인 노력에 대해 과분한 보상을 받았다는 느낌을 받는다.
이번 개정 작업도 독자에게 더욱 좋은 책을 선보이고 싶다는 즐거운 마음으로 시작했다. 언제나 그렇듯 책 전체를 찬찬히 뜯어보면서 미숙한 부분, 어색한 부분을 가다듬는 일부터 손을 댔다. 그리고 새로 집어넣어야 할 부분을 엄선해 추가함으로써 좀 더 충실한 책을 만들려고 노력했다. 그 결과 책의 분량이 약간 늘어나긴 했지만 크게 부담스러운 수준은 아니라고 믿는다.
제5판에서 이미 미시경제이론의 중요한 주제는 거의 망라한 상황이었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기존 23개 장의 틀 안에서 부분적인 보완에 주력하게 되었다. 기본골격에 큰 변화는 없어도 이곳저곳에서 새롭게 추가된 부분을 많이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이론과 현실 사이의 간격을 메워주는 역할을 하는 박스 글을 대폭 늘렸다.
이번 개정 작업에서도 이런저런 일로 여러 사람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무엇보다 우선 예쁜 표지 그림을 그려준 신비아 양에게 깊은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다. 지난 30여 년 동안의 교수 생활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 온 것은 배움에 대한 열정으로 가득 찬 강의실이다. 독자들이 표지 그림에서 이런 내 생각을 읽어내고 공감해 준다면 너무나도 기쁜 일일 것이다.
교정의 궂은 일을 마다하지 않고 도와준 제자들(정의영, 정지영), 그리고 꼼꼼하게 교정작업을 수행해 준 우일미디어 여러분에게도 감사를 드린다. 이들의 도움에 힘입어 ‘오자 0’이라는 야심적인 목표에 도전해 보려고 한다. 마지막으로는 개정작업의 모든 과정에서 물심양면으로 도움을 아끼지 않았던 문우사의 김영훈 사장에게도 감사의 뜻을 전한다.
2013년 12월
이 준 구

청구기호 Browsing

이 분야 인기자료

  • 표지이미지
    (마이클 샌델) 공정하다는 착각 : 능력주의는 모두에게...
    Sandel, Michael J
    와이즈베리, 2020
  • 표지이미지
    대학생이 된 당신을 위하여
    고미숙 高美淑
    학이시습, 2010
  • 표지이미지
    (마이클 샌델) 공정하다는 착각 : 능력주의는 모두에게...
    Sandel, Michael J
    와이즈베리, 2020
  • 표지이미지
    지금, 한국을 읽다 : 빅데이터로 본 우리 마음의 궤적
    배영
    아날로그 : 글담출판사, 2018
  • 표지이미지
    선량한 차별주의자
    김지혜
    창비, 2019

서평 (0 건)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서평 입력 시 선택한 별점은 전체 별점에 반영됩니다.
제목입력
본문입력

태그

태그추가

태그추가
태그입력
태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