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 ENGLISH
  • LOGIN
  • 사이트내검색
    사이트내 검색

    닫기

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로고 이미지

닫기

상세정보

  • HOME
  • 검색상세정보

노인과 바다

Hemingway, Ernest

책이미지
서평쓰기
서평쓰기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노인과 바다 / 어니스트 헤밍웨이 지음 ; 장경렬 옮김
개인저자Hemingway, Ernest,1899-1961
장경렬
발행사항서울 : 시공사, 2012
형태사항197 p. : 삽화 ; 22 cm
총서사항시공 헤밍웨이 선집
원서명The old man and the sea
ISBN9788952764577
9788952764546 (세트)
일반주기어니스트 헤밍웨이 연보: p. 189-197
수상주기퓰리처상, 1953
노벨문학상, 1954
주제명(지명)Cuba --Fiction
일반주제명Fishers --Fiction
Older men --Fiction
Male friendship --Fiction
언어한국어

전자자료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캠퍼스대출캠퍼스대출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매체정보
1 00000475377 823 H488o 012겨 [원주]중앙도서관/자료열람실401/ 대출가능 캠퍼스대출

책 소개

책소개 일부

헤밍웨이 사망 50주기를 맞아 시공사가 선보이는 '시공사 헤밍웨이 선집 시리즈' 4권. 헤밍웨이에게 노벨상과 퓰리처상의 영예를 안긴 만년의 역작이다. 당시 한 평론가의 말대로 "그는 정말로 큰 고기를 잡기 위한 힘과 기술과 용기를 가지고 저 멀리 나아갔고"(1952년 뉴욕타임스), 그리하여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어쩌면 자기 자신도 상상하지 못했던 거대한 물고기를 잡아 올렸다.

<노인과 바다>의 완성본을 처음 개제했던 「라이프」지는 이틀 만에 530만 부 이상이 판매되는 대기록을 수립했으며, 그 인기는 같은 해 스크리브너 출판사에서 출간된 단행본으로 이어졌다(선주문만 5만 부였다). 비평가들은 앞을 다투어 호평을 쏟아냈고, <노인과 바다>는 다음 해 퓰리처상을 수상했으며, 그다음 해 헤밍웨이가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되었을 때 위원회는 한 작품이 아니라 그 작가의 문학적 공헌에 수여한다는 상의 취지에도 불구하고 수상자 선정 이유가 다름 아닌 이 작품 때문이었다고 천명했다.

시공 헤밍웨이 선집의 <노인과 바다>는 1952년 9월호 「라이프」지의 오리지널 텍스트를 번역 대본으로...

책소개 전체

헤밍웨이 사망 50주기를 맞아 시공사가 선보이는 '시공사 헤밍웨이 선집 시리즈' 4권. 헤밍웨이에게 노벨상과 퓰리처상의 영예를 안긴 만년의 역작이다. 당시 한 평론가의 말대로 "그는 정말로 큰 고기를 잡기 위한 힘과 기술과 용기를 가지고 저 멀리 나아갔고"(1952년 뉴욕타임스), 그리하여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어쩌면 자기 자신도 상상하지 못했던 거대한 물고기를 잡아 올렸다.

<노인과 바다>의 완성본을 처음 개제했던 「라이프」지는 이틀 만에 530만 부 이상이 판매되는 대기록을 수립했으며, 그 인기는 같은 해 스크리브너 출판사에서 출간된 단행본으로 이어졌다(선주문만 5만 부였다). 비평가들은 앞을 다투어 호평을 쏟아냈고, <노인과 바다>는 다음 해 퓰리처상을 수상했으며, 그다음 해 헤밍웨이가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되었을 때 위원회는 한 작품이 아니라 그 작가의 문학적 공헌에 수여한다는 상의 취지에도 불구하고 수상자 선정 이유가 다름 아닌 이 작품 때문이었다고 천명했다.

시공 헤밍웨이 선집의 <노인과 바다>는 1952년 9월호 「라이프」지의 오리지널 텍스트를 번역 대본으로 삼았으며, 당시 함께 실렸던 노엘 시클스의 삽화도 그대로 수록하였다. 여기에, 작품에 대한 남다른 이해와 문체의 선을 그대로 살려내는 충실한 번역으로 이름 높은 서울대 영문학과 장경렬 교수의 세심한 작업이 더해져 <노인과 바다>가 처음 독자들과 만났던 당시의 감동을 생생히 재현해내고 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퓰리처상 노벨문학상에 빛나는 헤밍웨이 만년의 역작
평생에 걸쳐 체득한 삶의 철학을 절제된 문장으로 응축해냈다.
《라이프》지(1952년 9월)에 발표된 오리지널 삽화 수록

| 1952년 퓰리처상 수상작 | 노벨연구소 선정 100대 세계문학 | 국립중앙도서관 선정 청소년 권장도서 50선 |

“쉰 살이 되었다는 것, 그리고 다시 타이틀 방어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꽤 재미있는 일이야. 나는 20대에 타이틀을 획득했고 30대와 40대에는 방어를 했어.”(《헤밍웨이 언어의 사냥꾼》 중에서)
《우리들의 시대에》(1924)와 《태양은 다시 떠오른다》(1926)를 들고 나타난 20대의 헤밍웨이는 당시 문단에서 “불쑥 나타나서는 자신만의 경이로운 목소리를 찾아낸 우상파괴자”였다. 《무기여 잘 있어라》(1929)를 발표한 서른 살,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1940)의 사십 대의 헤밍웨이 역시 동시대 어떤 작가보다 빛나고 있었다. 하지만 쉰 살이 된다는 것은 결코 그의 말처럼 “재미있는 일”은 아니었다. 타이틀 방어도 쉽지 않았다.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이후 10년 만에 발표한 《강을 건너 숲 속...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퓰리처상 노벨문학상에 빛나는 헤밍웨이 만년의 역작
평생에 걸쳐 체득한 삶의 철학을 절제된 문장으로 응축해냈다.
《라이프》지(1952년 9월)에 발표된 오리지널 삽화 수록

| 1952년 퓰리처상 수상작 | 노벨연구소 선정 100대 세계문학 | 국립중앙도서관 선정 청소년 권장도서 50선 |

“쉰 살이 되었다는 것, 그리고 다시 타이틀 방어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꽤 재미있는 일이야. 나는 20대에 타이틀을 획득했고 30대와 40대에는 방어를 했어.”(《헤밍웨이 언어의 사냥꾼》 중에서)
《우리들의 시대에》(1924)와 《태양은 다시 떠오른다》(1926)를 들고 나타난 20대의 헤밍웨이는 당시 문단에서 “불쑥 나타나서는 자신만의 경이로운 목소리를 찾아낸 우상파괴자”였다. 《무기여 잘 있어라》(1929)를 발표한 서른 살,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1940)의 사십 대의 헤밍웨이 역시 동시대 어떤 작가보다 빛나고 있었다. 하지만 쉰 살이 된다는 것은 결코 그의 말처럼 “재미있는 일”은 아니었다. 타이틀 방어도 쉽지 않았다.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이후 10년 만에 발표한 《강을 건너 숲 속으로》는 평단과 독자 모두에게 혹평을 받았고, 쉰을 넘긴 헤밍웨이는 슬프고 쓸쓸했으며 육체적으로도 나날이 허약해지고 있었다. 《노인과 바다》 속 산티아고 노인처럼 빈 배로 돌아오는 일이 일상처럼 계속되고 있었다. 하지만 노인과 마찬가지로 그 역시 멈출 수는 없었다.
당시 한 평론가의 말대로 “그는 정말로 큰 고기를 잡기 위한 힘과 기술과 용기를 가지고 저 멀리 나아갔고”(1952년 <뉴욕타임스>), 그리하여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어쩌면 자기 자신도 상상하지 못했던 거대한 물고기를 잡아 올렸다. 〈노인과 바다〉의 완성본을 처음 개제했던 《라이프》지는 이틀 만에 530만 부 이상이 판매되는 대기록을 수립했으며, 그 인기는 같은 해 스크리브너 출판사에서 출간된 단행본으로 이어졌다(선주문만 5만 부였다). 비평가들은 앞을 다투어 호평을 쏟아냈고, 《노인과 바다》는 다음 해 퓰리처상을 수상했으며, 그다음 해 헤밍웨이가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되었을 때 위원회는 한 작품이 아니라 그 작가의 문학적 공헌에 수여한다는 상의 취지에도 불구하고 수상자 선정 이유가 다름 아닌 이 작품 때문이었다고 천명했다. 당시의 이러한 대외적인 성공만으로도 작품의 의의를 가늠하기에 모자람이 없지만, 동료이자 경쟁자로 헤밍웨이와는 다른 의미로 미국 현대문학의 큰 흐름을 이끌었던 윌리엄 포크너의 말대로 시간이 흐르고 난 지금 그 가치는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그것은 지난한 삶 속에서도 한 번도 낚싯줄을 놓지 않았던 소설 속 노인처럼, 헤밍웨이 역시 이 작품을 통해 “파괴될지언정 패배는 생각하지 않는” 불굴의 의지를 보여주었기 때문일 것이다.
시공 헤밍웨이 선집의 《노인과 바다》는 1952년 9월호 《라이프》지의 오리지널 텍스트를 번역 대본으로 삼았으며, 당시 함께 실렸던 노엘 시클스의 삽화도 그대로 수록하였다. 여기에, 작품에 대한 남다른 이해와 문체의 선을 그대로 살려내는 충실한 번역으로 이름 높은 서울대 영문학과 장경렬 교수의 세심한 작업이 더해져 《노인과 바다》가 처음 독자들과 만났던 당시의 감동을 생생히 재현해내고 있다.

50년 만에 선보이는 헤밍웨이 문학의 결정판
시공 헤밍웨이 선집

왜 지금 헤밍웨이인가

어니스트 헤밍웨이는 우리에게 문학이 왜 필요하며, 문학이 인간의 삶에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가를 깨우쳐주는 작가이다. 헤밍웨이의 소설을 읽으면서 우리는 이 세상이 얼마나 냉혹하고 잔혹한지, 그리고 거기 던져진 우리는 또 얼마나 무력하고 고독한 존재인지를 깨닫게 된다. 전장에서 중상을 입고 겨우 살아 돌아온 헤밍웨이가 본 이 세상은 폭력과 상처와 죽음으로 가득 차 있었다. 그래서 그는 그것들에 맞서 용기를 회복하고 상처를 치유하며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해나가는, ‘불굴의 의지’를 가진 주인공들을 창조해냈다. 헤밍웨이는 주인공들의 그러한 삶의 여정을 감정이 배제된 짧고 세련된 문장으로 묘사해 독자들을 매료시켰으며, 많은 모방자들과 추종자들을 배출했다. 헤밍웨이가 타계한 지도 반세기가 넘었지만, 세상은 아직도 냉혹하고 인간은 여전히 고독하다. 헤밍웨이의 작품들은 그러한 현실 속에서 과연 어떻게 사는 것이 최선인지를 우리에게 가르쳐주고 있다. 그것이 왜 우리가 지금 다시 헤밍웨이를 읽어야만 하는가 하는 이유이다.
_김성곤(서울대 영문학과 교수, 한국문학번역원 원장)

초기 단편 걸작부터 마지막 역작까지
정상급 역자들이 선보이는 헤밍웨이 문학의 진수
시공 헤밍웨이 선집

헤밍웨이 사망 50주기를 맞아 시공사가 선보이는 이번 선집은 말 그대로 ‘결정판’을 지향한다. 헤밍웨이 스타일이 완성된 초기 걸작 단편집 《우리들의 시대에》(1924)를 시작으로 《태양은 다시 떠오른다》(1926), 《무기여 잘 있어라》(1929),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1940), 《노인과 바다》(1952) 등 주요 작품들을 총망라하여 그의 작품 세계를 한눈에 볼 수 있게 했으며, 국내 정상급 역자들이 참여, 완벽한 우리말 번역을 선보인다. 특히 그에게 노벨상과 퓰리처상의 영예를 안긴 만년의 역작 《노인과 바다》는 당시 헤밍웨이가 작품을 최초로 게재한 《라이프》(1952년 9월호)에 실린 원본 삽화를 그대로 수록해 작품의 이해를 돕고 고전으로서의 가치를 높였다. 아울러 책의 이해를 돕고 문학사적 의의를 밝혀줄 깊이 있는 해설과 작가 연보, 소장 가치가 충분한 고급 양장본의 판형 등도 이번 선집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자랑거리다.


청구기호 Browsing

이 분야 인기자료

  • 표지이미지
    달러구트 꿈 백화점 : 주문하신 꿈은 매진입니다 : 이...
    이미예
    팩토리나인, 2020
  • 표지이미지
    여행의 이유 : 김영하 산문
    김영하 金英夏
    문학동네, 2019
  • 표지이미지
    완전한 행복 : 정유정 장편소설
    정유정
    은행나무, 2021
  • 표지이미지
    달러구트 꿈 백화점 : 이미예 장편소설. 2, 단골손님...
    이미예
    팩토리나인, 2021
  • 표지이미지
    파친코 : [이민진 장편소설]. 1
    Lee, Min Jin
    문학사상, 2018

서평 (0 건)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서평 입력 시 선택한 별점은 전체 별점에 반영됩니다.
제목입력
본문입력

태그

태그추가

태그추가
태그입력
태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