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 ENGLISH
  • LOGIN
  • 사이트내검색
    사이트내 검색

    닫기

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로고 이미지

닫기

상세정보

  • HOME
  • 검색상세정보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Sacks, Oliver

책이미지
서평쓰기
서평쓰기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 올리버 색스 지음 ; 조석현 옮김
개인저자Sacks, Oliver
조석현
발행사항서울 : 알마, 2015
형태사항444 p. : 삽화(일부천연색) ; 20 cm
원서명The man who mistook his wife for a hat
ISBN9791185430836
서지주기참고문헌: p. 431-444
언어한국어

전자자료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캠퍼스대출캠퍼스대출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매체정보
1 00011987098 616.8 015겨 [신촌]도서관/과학기술자료실(중도4층)/ 대출가능
2 00011991407 616.8 015겨 =2 [신촌]도서관/과학기술자료실(중도4층)/ 대출가능
3 00011991408 616.8 015겨 =3 [신촌]도서관/과학기술자료실(중도4층)/ 대출중 2022-09-05
4 00011991409 616.8 015겨 =4 [신촌]도서관/과학기술자료실(중도4층)/ 대출가능
5 00011991410 616.8 015겨 =5 [신촌]도서관/과학기술자료실(중도4층)/ 대출가능

책 소개

책소개 일부

인간에 대한 무한한 신뢰와 존엄을 바탕으로 엮어낸 올리버 색스의 대표작. 원인을 알 수 없는 환자들과 치료 여부가 미지수인 신경질환 환자들의 임상 기록을 소설 형식으로 독특하게 기록하고 있다. 극도의 혼란 속에서도 성장과 적응을 모색하며, 자신의 감추어진 능력을 일깨워나가는 환자들의 모습을 저자는 신경학자로서의 전문적 식견과 따스한 휴머니즘, 인간 존엄에 대한 애정과 신뢰 가득한 시선으로 담아낸다.

총 4부 24편의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다. 1부와 2부에서는 주로 뇌(특히 대뇌우반구) 기능의 결핍과 과잉에 초점을 맞추고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그에 비해 3부와 4부에서는 지적 장애를 지닌 이들에게서 발견되는 발작적 회상, 변형된 지각, 비범한 정신적 자질 등과 같은 현상적인 징후들과 관련한 이야기를 묘사한다. 또한 각 에피소드 중간마다 '뒷이야기' 코너를 삽입하여, 저자가 만난 같은 증상의 다른 환자에 대한 경험들을 따로 들려준다.

우리는 과학과 기술의 발전으로 자연의 많은 것을 정복했다고 말하지만, 여전히 인간의 두뇌와 의식은 많은 부분 미답의 영역으로 남겨져 있다. 두뇌의 촘촘한 신경 얼개가 단 하나만 제 기능을 못 하게 되...

책소개 전체

인간에 대한 무한한 신뢰와 존엄을 바탕으로 엮어낸 올리버 색스의 대표작. 원인을 알 수 없는 환자들과 치료 여부가 미지수인 신경질환 환자들의 임상 기록을 소설 형식으로 독특하게 기록하고 있다. 극도의 혼란 속에서도 성장과 적응을 모색하며, 자신의 감추어진 능력을 일깨워나가는 환자들의 모습을 저자는 신경학자로서의 전문적 식견과 따스한 휴머니즘, 인간 존엄에 대한 애정과 신뢰 가득한 시선으로 담아낸다.

총 4부 24편의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다. 1부와 2부에서는 주로 뇌(특히 대뇌우반구) 기능의 결핍과 과잉에 초점을 맞추고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그에 비해 3부와 4부에서는 지적 장애를 지닌 이들에게서 발견되는 발작적 회상, 변형된 지각, 비범한 정신적 자질 등과 같은 현상적인 징후들과 관련한 이야기를 묘사한다. 또한 각 에피소드 중간마다 '뒷이야기' 코너를 삽입하여, 저자가 만난 같은 증상의 다른 환자에 대한 경험들을 따로 들려준다.

우리는 과학과 기술의 발전으로 자연의 많은 것을 정복했다고 말하지만, 여전히 인간의 두뇌와 의식은 많은 부분 미답의 영역으로 남겨져 있다. 두뇌의 촘촘한 신경 얼개가 단 하나만 제 기능을 못 하게 되어도 우리의 존재 자체는 덧없이 무너져 내리고 만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우리를 한층 더 겸허하게 만들어준다. 신체가 온전하지 못한 이들이 마음이 온전하지 못한 우리에게 들려주는 이 이야기들을 다 읽고 난 뒤에도 전과 똑같을 사람은 아마 없을 것이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인간에 대한 무한한 신뢰와 존엄을
바탕으로 엮어낸 임상의학의 걸작

올리버 색스의 대표작
전 세계인이 사랑하는 현대의 고전

[기획 의도]

“현대 의학계의 계관시인” 올리버 색스의 대표작

이 시대 가장 영향력 있는 신경학자 올리버 색스Oliver Wolf Sacks의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The Man Who Mistook His Wife for a Hat》(1985)는 출간 이래 30년 넘게 전 세계 독자들에게 폭 넓은 사랑을 받으며 그를 일약 베스트셀러 작가의 반열에 올려놓은 대표작이다. 상상을 초월하는 기이한 환자들의 기적 같은 이야기를 들려주는 이 독특한 임상 기록은, 인간 뇌에 관한 현대 의학의 이해를 바꾸었다는 평가와 더불어 의학적.문학적으로 최고의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이 책은 총 4부 24편의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다. 각각의 이야기는 뇌기능의 특이한 양상들과 올리버 색스 특유의 화법, 휴머니티가 어우러져 대단히 생생하고 감동적이다. 이 책은 원인을 알 수 없는 환자들과 치료 여부가 미지수인 신경질환 환자들의 임상 기록을 소설 형식으로 독특하게 기록하고...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인간에 대한 무한한 신뢰와 존엄을
바탕으로 엮어낸 임상의학의 걸작

올리버 색스의 대표작
전 세계인이 사랑하는 현대의 고전

[기획 의도]

“현대 의학계의 계관시인” 올리버 색스의 대표작

이 시대 가장 영향력 있는 신경학자 올리버 색스Oliver Wolf Sacks의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The Man Who Mistook His Wife for a Hat》(1985)는 출간 이래 30년 넘게 전 세계 독자들에게 폭 넓은 사랑을 받으며 그를 일약 베스트셀러 작가의 반열에 올려놓은 대표작이다. 상상을 초월하는 기이한 환자들의 기적 같은 이야기를 들려주는 이 독특한 임상 기록은, 인간 뇌에 관한 현대 의학의 이해를 바꾸었다는 평가와 더불어 의학적.문학적으로 최고의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이 책은 총 4부 24편의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다. 각각의 이야기는 뇌기능의 특이한 양상들과 올리버 색스 특유의 화법, 휴머니티가 어우러져 대단히 생생하고 감동적이다. 이 책은 원인을 알 수 없는 환자들과 치료 여부가 미지수인 신경질환 환자들의 임상 기록을 소설 형식으로 독특하게 기록하고 있다. 극도의 혼란 속에서도 성장과 적응을 모색하며, 자신의 감추어진 능력을 일깨워나가는 환자들. 그들의 모습을 저자는 신경학자로서의 전문적 식견과 따스한 휴머니즘, 인간 존엄에 대한 애정과 신뢰 가득한 시선으로 담아낸다. 이 책 1부와 2부에서는 주로 뇌(특히 대뇌우반구) 기능의 결핍과 과잉에 초점을 맞추고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그에 비해 3부와 4부에서는 지적 장애를 지닌 이들에게서 발견되는 발작적 회상, 변형된 지각, 비범한 정신적 자질 등과 같은 현상적인 징후들과 관련한 이야기를 묘사한다. 또한 각 에피소드 중간마다 ‘뒷이야기’ 코너를 삽입하여, 저자가 만난 같은 증상의 다른 환자에 대한 경험들을 따로 들려준다.
이 책을 비롯해 올리버 색스의 작품들은 모두 신경증 장애라는 매우 전문적인 분야를 다루면서도 소설만큼이나 흥미진진하게 읽히며 문학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 수작들이다. 이 때문에 그의 저서들은 끊임없이 다양한 장르의 예술 창작을 낳는 모태가 되기도 했다. 특히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는 프랑스에서 세계적 연출가 피터 브룩Peter Brook에 의해 희곡으로 각색되어 무대에 올려졌다. 그 외에 시, 소설, 춤, 그림, 오페라, 영화 등 분야에서 예술가들 스스로 색스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밝히는 사례는 셀 수 없이 많다.
한편 지금도 미국 대학에서는 신경학 분야뿐 아니라 문학, 윤리학, 철학 등의 교과과정에서 그의 글을 교재로 채택하고 있다. 분야를 엄밀하게 따지면 ‘신경학 관련 임상보고서’라고 할 수 있는 그의 책이 이렇게 오랜 시간 대중적인 공감과 사랑을 얻을 수 있었던 저력은 어디에 있을까.

소설만큼 드라마틱한 임상의학의 걸작
첫 번째 이유는 이 책이 소개하고 있는 기이하다고밖에 말할 수 없는 다양한 사례들 때문일 것이다. 어느 날 갑자기 사람의 얼굴과 사물의 형태를 분간할 수 없게 된 음악교사, 과거는 소상히 기억하되 현재는 기억할 수 없는 남자, 왼쪽을 보지 못하는 여자, 밤마다 침대에서 떨어지는 남자, 문학.예술.수학에서 놀라운 천재성을 보이는 저능아, 갑자기 성적 충동에 사로잡힌 90세 할머니, 바흐 전곡을 외우는 백치….
그러나 더 중요한 것은 이것이 신경장애를 앓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이지만 결국 그 속에서 독자들이 자신의 삶을 돌아보게 된다는 점이다. 이 책은 뛰어난 성공을 거둔 특별한 장애인들이 아니라 특별한 장애에 맞서 처연한 노력을 하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주를 이룬다. 그들이 거둔 최고의 성취는 눈부신 성공이 아니라 바로 생존과 적응이다. 이 책에 등장하는 환자들은 신경장애 앞에 속수무책으로 무릎 꿇는 것이 아니라 성장과 적응을 모색하며 자신의 감추어진 능력을 일깨워나간다. 저자는 그들의 그런 강인하고 인간적인 면모를 특별히 주목하고 강조한다.
두 번째 이유는 “현대 의학계의 계관시인”(<뉴욕 타임스>)이라는 평가까지 받는 올리버 색스의 글 자체가 가진 힘 때문일 것이다. 타고난 이야기꾼으로서 문학과 과학적 관찰을 훌륭하게 결합한 그의 글은 두뇌의 기능을 규명하고 영혼의 신비로움에 한 발짝 더 가까이 다가서고 있다.
우리는 과학과 기술의 발전으로 자연의 많은 것을 정복했다고 말하지만, 여전히 인간의 두뇌와 의식은 많은 부분 미답의 영역으로 남겨져 있다. 두뇌의 촘촘한 신경 얼개가 단 하나만 제 기능을 못 하게 되어도 우리의 존재 자체는 덧없이 무너져 내리고 만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우리를 한층 더 겸허하게 만들어준다. 신체가 온전하지 못한 이들이 마음이 온전하지 못한 우리에게 들려주는 이 이야기들을 다 읽고 난 뒤에도 전과 똑같을 사람은 아마 없을 것이다.

청구기호 Browsing

이 분야 인기자료

  • 표지이미지
    경영학 콘서트
    장영재
    비즈니스북스, 2010
  • 표지이미지
    그냥 하지 말라 : 당신의 모든 것이 메시지다
    송길영
    북스톤, 2021
  • 표지이미지
    나의 하루는 4시 30분에 시작된다 : 하루를 두 배로...
    김유진
    토네이도, 2020
  • 표지이미지
    (기대를 현실로 바꾸는) 혼자 있는 시간의 힘
    재등효 齋藤孝
    위즈덤하우스, 2015
  • 표지이미지
    경영전략
    장세진
    박영사, 2020

서평 (1 건)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서평 입력 시 선택한 별점은 전체 별점에 반영됩니다.
제목입력
본문입력

  • 0
  • 2016-02-03
  • 추천수(0)
만약 내가 하루아침에 몸을 잃어버린 크리스티너였다면 과연 나는 내 손가락 관절 하나하나를 들여다보며 젓가락질을 하려는 노력을 할 수 있을까? 숫자 소수를 '볼' 수 있는 쌍둥이 형제의 사회성을 위해 떨어뜨려 놓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 중 일부는 아니었을까? '주체성의 신경학'이라는 매우 생소한 분야이지만 기묘하고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재미있게 읽다 보면 저자가 말하고 싶어하는 그 신비로운 과학이 무엇인지 알 수 있는 듯하다. 병 이름이 아닌 인간을 보는 신경학이라는 것을

태그

태그추가

태그추가
태그입력
태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