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상세정보

  • HOME
  • 검색상세정보

언어의 온도 : 말과 글에는 나름의 따뜻함과 차가움이 있다

이기주

책이미지
서평쓰기
서평쓰기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언어의 온도 : 말과 글에는 나름의 따뜻함과 차가움이 있다 / 이기주
개인저자이기주
발행사항고양 : 말글터, 2016
형태사항306 p. ; 19 cm
ISBN9791195522125
언어한국어

전자자료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캠퍼스대출캠퍼스대출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매체정보
1 00012024942 811.8 이기주 언016가 [신촌]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중 2021-09-30
2 00012028238 811.8 이기주 언016가 =2 [신촌]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중 2021-09-29
3 00012042773 811.8 이기주 언016가 =3 [신촌]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가능
4 00012042774 811.8 이기주 언016가 =4 [신촌]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중 2021-09-25
5 00012044575 811.8 이기주 언016가 =5 [신촌]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중도2층)/ 분실(장서관리)
6 00012044576 811.8 이기주 언016가 =6 [신촌]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가능
7 00071050588 UML 811.8 이기주 언016가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자료열람실(6층)/ 대출가능
8 00071051756 UML 811.8 이기주 언016가 =2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자료열람실(6층)/ 대출중 2021-09-27

청구기호 Browsing

이 분야 인기자료

  • 표지이미지
    달러구트 꿈 백화점 : 주문하신 꿈은 매진입니다 : 이...
    이미예
    팩토리나인, 2020
  • 표지이미지
    미드나잇 라이브러리
    Haig, Matt
    인플루엔셜, 2021
  • 표지이미지
    아몬드 : 손원평 장편소설
    손원평 孫元平
    창비, 2017
  • 표지이미지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 김초엽 소설
    김초엽
    허블, 2019
  • 표지이미지
    시선으로부터 : 정세랑 장편소설
    정세랑 鄭世朗
    문학동네, 2020

서평 (3 건)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서평 입력 시 선택한 별점은 전체 별점에 반영됩니다.
제목입력
본문입력

언어의 온도는 어떠하신가요?
  • 9
  • 2019-07-17
  • 추천수(0)
"말과 글에는 나름의 따뜻함과 차가움이 있다". 이 문구 하나로 이 책에서 말하는 언어의 온도가 무엇인지를 유추할 수 있게 해 준다. 언어라는 것은 단순히 정보를 전달하는 문자를 넘어서 본인의 감정과 의도를 담을 수 있는 표현이다. 그렇기에 언제, 어디서, 누구에게, 무엇을, 어떻게 말하느냐에 따라 그 말에 담겨진 온도가 달라진다. 책에서는 일상 생활에서 볼 수 있는, 들을 수 있는 혹은 읽을 수 있는 주제들로 구성된 내용으로 담백한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하나하나의 이야기마다 길이가 길지도 않을 뿐더러 내용에서 느껴지는 온도가 다르기에 하루에 한 이야기를 읽어도, 날을 잡고 읽어도 괜찮은 책이다. 다 읽고서 한 번쯤 본인이 표현하는 언어의 온도는 어떠한지 돌아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무심코 누군가에게 의도치 않게 차가운 말을 내뱉지는 않았는지, 혹은 섣부르게 뜨거운 말로 당황하게 만들지는 않았는지 말이다.
  • 0
  • 2017-04-29
  • 추천수(0)
어떤 말로도 위로가 될 수 없는 그러기엔 너무나도 벅찬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기에 의식적으로 피하고 있던 종류의 책이었다 그래도 여러 구절을 적어놓았다 잠시나마 따뜻해졌다
  • 0
  • 2017-01-20
  • 추천수(0)
하지만 난 아무말도 하지 못했다 조금만 지나면 곧 무뎌질거야 라거나 시간이라는 만병 통치약이 있잖아 같은 식상한 멘트를 쏟아내며 어설픈 위로를 건네기 싫었다

태그

태그추가

태그추가
태그입력
태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