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상세정보

  • HOME
  • 검색상세정보

권력의 정신적 삶 : 예속화의 이론들

Butler, Judith

책이미지
서평쓰기
서평쓰기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권력의 정신적 삶 : 예속화의 이론들 / 주디스 버틀러 지음 ; 강경덕, 김세서리아 옮김
개인저자Butler, Judith,1956-
강경덕
김세서리아
발행사항서울 : 그린비, 2019
형태사항303 p. ; 23 cm
총서사항철학의 정원 ;031
원서명The psychic life of power :theories in subjection
연관저록The psychic life of power : theories in subjection
ISBN9788976825483
일반주기 색인수록
언어한국어

전자자료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캠퍼스대출캠퍼스대출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매체정보
1 00012103398 126 019겨 [신촌]도서관/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중 2022-05-21 예약가능
2 00071063129 UML 126 019갸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자료열람실(5층)/ 대출가능 캠퍼스대출

책 소개

미국의 저명한 페미니스트이자 퀴어 이론가인 주디스 버틀러의 저작. 헤겔, 니체, 프로이트, 푸코, 알튀세르, 라캉 등 다양한 철학자의 이론을 비판적으로 수용·해석하며 『젠더 트러블』, 『의미를 체현하는 육체』, 『혐오 발언』, 『젠더 허물기』 등에서 꾸준히 다루어 온 주제인 주체 일반의 형성 메커니즘과 성적 주체성의 문제를 다루고 있다.

헤겔과 프로이트를 넘어 니체와 푸코를 가로지르는 버틀러의 논리 속에는 권력구조 안에서 정신이 형성되는 과정에 대한 설명이 중요한 이론 기제로 작동하고 있다. 이 책의 주요한 과제 중 하나가 정신적인 것 안에 어떻게 권력의 효과로서 예속화와 그 예속화의 조건으로서의 자아/주체가 접합되는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것인데, 이를 위해 버틀러는 프로이트의 애도(Trauer/Mounrning) 개념을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헤겔, 프로이트, 푸코, 니체, 라캉, 알튀세르를 가로지르는 주체형성의 이론!

미국의 저명한 페미니스트이자 퀴어 이론가인 주디스 버틀러의 저작 『권력의 정신적 삶』이 그린비출판사에서 출간되었다. 저자는 본서를 통해 헤겔, 니체, 프로이트, 푸코, 알튀세르, 라캉 등 다양한 철학자의 이론을 비판적으로 수용·해석하며, 『젠더 트러블』, 『의미를 체현하는 육체』, 『혐오 발언』, 『젠더 허물기』 등에서 꾸준히 다루어 온 주제인 주체 일반의 형성 메커니즘과 성적 주체성의 문제를 다루고 있다.


주체가 된다는 것은 무엇인가

헤겔과 프로이트를 넘어 니체와 푸코를 가로지르는 버틀러의 논리 속에는 권력구조 안에서 정신이 형성되는 과정에 대한 설명이 중요한 이론 기제로 작동하고 있다. 이 책의 주요한 과제 중 하나가 정신적인 것 안에 어떻게 권력의 효과로서 예속화와 그 예속화의 조건으로서의 자아/주체가 접합되는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것인데, 이를 위해 버틀러는 프로이트의 애도(Trauer/Mounrning) 개념을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이러한 맥락에서 이 책의 또 다른 핵심 주제는 ‘권력...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헤겔, 프로이트, 푸코, 니체, 라캉, 알튀세르를 가로지르는 주체형성의 이론!

미국의 저명한 페미니스트이자 퀴어 이론가인 주디스 버틀러의 저작 『권력의 정신적 삶』이 그린비출판사에서 출간되었다. 저자는 본서를 통해 헤겔, 니체, 프로이트, 푸코, 알튀세르, 라캉 등 다양한 철학자의 이론을 비판적으로 수용·해석하며, 『젠더 트러블』, 『의미를 체현하는 육체』, 『혐오 발언』, 『젠더 허물기』 등에서 꾸준히 다루어 온 주제인 주체 일반의 형성 메커니즘과 성적 주체성의 문제를 다루고 있다.


주체가 된다는 것은 무엇인가

헤겔과 프로이트를 넘어 니체와 푸코를 가로지르는 버틀러의 논리 속에는 권력구조 안에서 정신이 형성되는 과정에 대한 설명이 중요한 이론 기제로 작동하고 있다. 이 책의 주요한 과제 중 하나가 정신적인 것 안에 어떻게 권력의 효과로서 예속화와 그 예속화의 조건으로서의 자아/주체가 접합되는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것인데, 이를 위해 버틀러는 프로이트의 애도(Trauer/Mounrning) 개념을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이러한 맥락에서 이 책의 또 다른 핵심 주제는 ‘권력과 정신의 관계’라고 요약될 수 있다. 특히 권력을 정신의 잠재력으로 분석하고 금지와 불복종이 어떻게 권력구조의 기능에 투자되는지 설명하는 버틀러의 논의에서 푸코나 알튀세르가 명확히 다루지 않은 예속의 양가성에 대한 설명을 발견할 수 있다.
현대 철학에서 주체 개념은 매우 격렬한 논쟁을 불러일으켜 왔다. 그것은 자율성, 행위성(agency), 책임성 등을 설명하는 필수 조건으로 논의되기도 하고, 남성중심적이고 제국주의적이며 지배적 개념으로서 해체되어야 할 것으로 비판받기도 했다. 버틀러는 주체에 대한 이러한 논쟁들이 어떻게 양가성을 드러내는지 보이는 데 주목한다. 버틀러에게 주체란 언어적 수행성의 결과, 개인이 이해가능성, 인식가능성을 획득하고 재생산하기 위해 필요한 언어적 계기이다. 따라서 주체가 된다는 것은 예속의 과정이나 주체화의 과정을 겪음으로써만 가능한 것이며, 개인들은 주체의 자리를 점유함으로써 언어 속에 확립되는 속에서만 이해가능성을 확립할 수 있는 것으로 이해된다.
이처럼 개인과 주체를 분리하는 버틀러의 논의에서 특히 주목해야 할 부분은 다음의 두 가지 이론적 가정이다. 하나는 주체의 제삼자적 이해이다. 그의 논의에 따르면 주체는 자신의 발생에 대해 기술하는 행위 속에서 자신의 관점을 삭제할 때에만 자신의 발생에 대해 말할 수 있다. 다른 하나는 주체가 구성되는 과정에 대한 서사(敍事)는 그 구성이 이미 발생했다는 전제 아래에서만 논의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이러한 접근법은 오로지 근본적 타자성의 관점에서만 주체의 동일성 및 주체형성을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을 함의한다.


정신분석학적으로 바라보는 주체, 주체화

이 책에서 버틀러는 헤겔과 프로이트, 헤겔과 푸코, 니체와 프로이트, 푸코와 프로이트, 프로이트와 라캉, 알튀세르와 프로이트 등의 이론을 가로지르고 교차하면서 이 이론들에 대해 비판적으로 독해하고, 논의의 종합을 시도한다. 특히 우울과 애도를 주체화를 구성하는 핵심동학으로 이론화할 가능성에 대해 자문한다.
버틀러는 저항이 담론 그 자체로부터 파생될 수 있는가에 주목하면서 정신분석학적 시각을 통해 푸코의 이론들을 독해한다. 그리하여 욕망을 생산하고 지지하는 법이 없다면 어떤 욕망도 존재할 수 없음을 주장하고, 무의식은 권력 구조 외부에 존재하는 것이기보다는 권력 그 자체가 급진적 반복을 위한 조건을 제공하는 무의식을 소유하고 있음을 강조한다.
버틀러의 권력에의 예속과 종속, 주체화에 대한 설명 방식은 섹스화, 젠더화된 정체성과의 연관성으로 이어진다. 이전 저작에서 전복적 전유와 호명 이론을 통해 동성애, 드래그(drag)의 수행성을 논의했던 버틀러는 이 책에서도 동성애적 우울증을 중요한 논제로 소환한다. 이 책의 5장과 6장의 핵심논제이자 이 책 전체의 핵심 주장이라고 할 수 있는 ‘우울증적 젠더 주체’는 『애도와 우울증』, 『자아와 이드』, 『문명 속의 불만』 등의 프로이트 논의를 활용하며, 젠더 정체성이 구성되는 과정에 대한 구체적인 메커니즘을 제시한다. 특히 버틀러는 이를 통해 애도와 우울증을 젠더 주체화의 기본 동학으로 이론화할 수 있는 가능성을 탐색한다.
이처럼 버틀러는 프로이트가 그의 저작에서 다루었지만 명시적으로 발전시키지 않은 것을 징후적 독해를 통해 이론적으로 전유하고 이를 다른 이론들과 접합하면서 새로운 관점에서 주체형성을 설명할 수 있는 이론적 방법을 모색한다. 이와 같은 버틀러의 시도는 여성과 남성의 이성애적 주체성뿐만 아니라 성소수자의 정체성도 아우를 수 있는 이론적 가능성을 지닌다. 다시 말해, 버틀러는 성소수자의 주체화 과정을 무시하는 않는 젠더 정체성의 어떤 일반화 모델을 애도와 우울의 관점에서 시도하는 것이다. 이는 매우 논쟁적일 수 있지만 버틀러가 제시하는 그 길이 우리의 성적 주체성을 이해하는 데 유력한 하나의 가설이 될 것임은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청구기호 Browsing

이 분야 인기자료

  • 표지이미지
    (마이클 샌델) 왜 도덕인가?
    Sandel, Michael J
    한국경제신문 : 한경BP, 2010
  • 표지이미지
    미움받을 용기 :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위한 아들러의 ...
    안견일랑 岸見一郞
    인플루엔셜, 2014
  • 표지이미지
    니코마코스 윤리학
    Aristotle
    길, 2011
  • 표지이미지
    여행하는 인간 : 정신과의사 문요한이 전하는 여행의 심...
    문요한
    해냄, 2016
  • 표지이미지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Nietzsche, Friedrich Wilhelm
    민음사, 2004

서평 (0 건)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서평 입력 시 선택한 별점은 전체 별점에 반영됩니다.
제목입력
본문입력

태그

태그추가

태그추가
태그입력
태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