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 ENGLISH
  • LOGIN
  • 사이트내검색
    사이트내 검색

    닫기

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로고 이미지

닫기

상세정보

  • HOME
  • 검색상세정보

브라운 부인

정영문 鄭泳文

책이미지
서평쓰기
서평쓰기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브라운 부인 = Mrs. Brown / 정영문
개인저자정영문
발행사항서울 : ASIA, 2013
형태사항106 p. ; 19 cm
총서사항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 = Bi-lingual edition modern Korean literature ; 045
ISBN9788994006086
9788994006949 (set)
언어한영대역본임

전자자료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캠퍼스대출캠퍼스대출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매체정보
1 00012121843 811.37 정영문 브013가 [신촌]도서관/인문자료실(중도2층)/ 대출가능
2 00071065356 UML 811.37 정영문 브013가 [국제]언더우드기념도서관/창의열람실(4층)/KLT(한국문학번역도서) 대출가능

책 소개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 시리즈 45권. 정영문의 소설은 고정관념에 대한 해체를 지향하고 새로운 사유의 가능성을 제시한다는 점만으로도 새로움과 그 존재 의의를 인정받을 수 있다. 정영문은 최근의 작품들에서는 한 단계 심화된 실험을 행하고 있는데, 그것은 ‘존재와 의미의 심연을 응시하는 글쓰기’에서 ‘존재와 의미의 심연으로서의 글쓰기’로 나아가는 과정이라고 정리해 볼 수 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정영문의 소설은 고정관념에 대한 해체를 지향하고 새로운 사유의 가능성을 제시한다는 점만으로도 새로움과 그 존재 의의를 인정받을 수 있다. 정영문은 최근의 작품들에서는 한 단계 심화된 실험을 행하고 있는데, 그것은 ‘존재와 의미의 심연을 응시하는 글쓰기’에서 ‘존재와 의미의 심연으로서의 글쓰기’로 나아가는 과정이라고 정리해 볼 수 있다.

세계인들에게 한국 단편 소설의 깊이와 품격을 전하는 이 시대의 걸작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작가들의 단편 작품을 한글과 영어로 동시에 읽을 수 있는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 시리즈(이하 “<바이링궐 에디션>”)의 세 번째 세트가 출간되었다. 아시아 출판사는 지난 반세기 동안 한국에서 나온 가장 중요하고 첨예한 문제의식을 가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선별하여 총 100권의 시리즈를 기획하였다. 최근에 출간된 세 번째 세트는 서울, 전통, 아방가르드라는 카테고리로 나누어 김소진, 조경란, 하성란, 김애란, 박민규(서울), 박범신, 성석제, 이문구, 송기원, 서정인(전통), 박상륭, 배수아, 이인성, 정영문, 최인석(아방가르드) 등 한국의 대표 작가들의 단편 소설들을 기획...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정영문의 소설은 고정관념에 대한 해체를 지향하고 새로운 사유의 가능성을 제시한다는 점만으로도 새로움과 그 존재 의의를 인정받을 수 있다. 정영문은 최근의 작품들에서는 한 단계 심화된 실험을 행하고 있는데, 그것은 ‘존재와 의미의 심연을 응시하는 글쓰기’에서 ‘존재와 의미의 심연으로서의 글쓰기’로 나아가는 과정이라고 정리해 볼 수 있다.

세계인들에게 한국 단편 소설의 깊이와 품격을 전하는 이 시대의 걸작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작가들의 단편 작품을 한글과 영어로 동시에 읽을 수 있는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 시리즈(이하 “<바이링궐 에디션>”)의 세 번째 세트가 출간되었다. 아시아 출판사는 지난 반세기 동안 한국에서 나온 가장 중요하고 첨예한 문제의식을 가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선별하여 총 100권의 시리즈를 기획하였다. 최근에 출간된 세 번째 세트는 서울, 전통, 아방가르드라는 카테고리로 나누어 김소진, 조경란, 하성란, 김애란, 박민규(서울), 박범신, 성석제, 이문구, 송기원, 서정인(전통), 박상륭, 배수아, 이인성, 정영문, 최인석(아방가르드) 등 한국의 대표 작가들의 단편 소설들을 기획, 분류하여 수록하였다.
한국 대표 소설을 읽는 것만으로도 한국 역사의 흐름을 바꾼 주요한 사건들과 그에 응전하여 변화한 한국인의 삶의 양태를 살필 수 있다. 이 시리즈는 세계인들에게 문학 한류의 지속적인 힘과 가능성을 입증하는 전집이 될 것이다.

하버드대학교 한국학 연구원 등 전문 번역진의 노하우가 결집된 최고의 시리즈
이 시리즈는 하버드 한국학 연구원 및 세계 각국의 우수한 번역진들이 참여하여 외국인들이 읽어도 어색함이 느껴지지 않는 손색없는 작품으로 재탄생하여 원작의 품격과 매력을 살렸다. 영어 번역의 질을 최우선으로 삼고 브루스 풀턴(브리티시 컬럼비아대), 테오도르 휴즈(컬럼비아 대학교), 안선재(서강대학교 영문학 명예교수), 전승희(하버드대학교 한국학 연구소 연구원) 등 한국 문학 번역 권위자들은 물론 현지 내러티브 감수자들이 대거 참여하면서 그간 한국 문학을 영어로 번역했을 때 느껴지는 외국 문학이라는 어색함을 벗어던진, 영어 독자들도 자연스럽게 읽을 수 있는 텍스트로 인정받았다.

“그동안 영어로 번역된 한국 문학작품들 가운데에는 번역투라는 걸 금방 알아차릴 수 있는 것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시리즈의 작품들은 내가 구사하는 것보다 수준 높은 영어로 되어 있어 번역이라는 느낌이 들지 않았다.”
_브래드(브래들리 레이 무어), 밴드 버스커버스커 드러머, 상명대 영어영문학부 교수

“그동안 외국 독자들과 만날 때면 소통 기반이 부족해서 어려움을 많이 느꼈다. 이번 기획이 그런 소통의 기반을 마련해줄 것 같아 기쁘다.”
_단편 <하나코는 없다>의 소설가 최윤

“학교 다닐 때 영한대역판으로 외국 작품을 많이 읽었는데 내 작품도 그런 식으로 소개됐다니 기쁘고 재밌다. 영어로 작품을 접한 독자들이 받는 느낌이 한국어 독자들이 받은 느낌과 어떻게 다를지 궁금하다.”
_단편 <중국인 거리>의 소설가 오정희

‘서울’, ‘전통’, ‘아방가르드’
우리 사회의 내밀한 부분에 존재해온 문제의식을 재조명한 3가지 키워드

이번에 출간하는 세트3은 서울, 전통, 아방가르드라는 카테고리로 나뉘어져 있다. 한국 현대사에서 익숙한 문제의식이지만 20~30대 젊은 세대나 외국 독자들의 이해를 돕고자 작품에 대한 짧지만 심도 있는 해설과 비평의 목소리, 작가 소개를 수록하였다. 한국의 문학평론가들이 작품의 해설을 담당하여 원작이 함의하고 있는 의미와 작가가 추구하고자 한 가치 등을 한국의 독자들뿐만 아니라 외국의 독자들도 알기 쉽도록 서술하고 있다.

서울 Seoul
메트로폴리스 서울은 드라마와 영화, K-Pop, IT 분야에서 한류문화의 중심지로 거듭나며 현대 도시의 역동성을 구가하고 있다. 이러한 활력 이면에 서울은 또한 하우스푸어, 워킹푸어와 같은 신빈곤층의 확장, 가족 형태의 다양성과 개인주의의 확장, 다문화 문제와 세대간 갈등을 노정하고 있다. 소비문화의 토양에서 자란 젊은 작가들은 서울의 이러한 외형적 열기와 내부적 갈등이 혼재한 서울의 빛과 그림자를 발랄하고 다양한 상상력으로 쫓고 있다.

전통 Tradition
한국은 오랫동안 농경생활을 기반으로 한 유교사회였다. 전통 사회에서 한국인들은 공동체적 삶을 중시하고 고유한 문화를 가꾸며 살았다. 이 전통은 1970년대 산업화, 도시화를 겪으면서 급격하게 변화했다. 한국 작가들은 서구적 근대의 한계를 추적하는 한편, 농경적 감성과 상상력으로 전통적 가치들을 기록하고 한국적 서정을 구현하여 이를 넘어서려고 했다.

아방가르드 Avant garde
굴곡 많은 한국 현대사에서 한국 문학의 전위는 때로는 프로파간다와, 때로는 ‘탈민족, 탈현실’이라는 탈주선과 결합했다. 하여 그것은 파시즘에 억압된 민족 해방을 기획했거나, 거대 담론과 역사에 짓눌린 ‘개인’과 ‘타자성’의 해방을 의도했거나 간에, 정치적인 함의를 띨 수밖에 없다. 그들 전사에 의해 한국 문학의 형식은 내용적으로, 형식적으로 미학적 갱신을 거듭해왔다.

미국 현지 법인을 통해 아마존에서 판매하는 <바이링궐 에디션>은 별도의 프로모션 없이도 미국 독자들에게 판매되어 한국과 한국 문학을 알리고 있고, 미국 하버드대학교와 컬럼비아대 동아시아학과, 보스턴 칼리지, 워싱턴대학교,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 아시아학과 등의 교재로 사용되고 있다. 이와 같이 한국의 대표 단편 소설들이 미국과 북유럽 등 해외에 소개되고 현재까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은 우리 소설의 해외 소개와 번역 작업, 한국인의 정서를 한국 문학을 통해 재발견하는 데 의미 있는 역할을 할 것이다.

88만 원 세대의 사랑
가난한 연인들에게서 그 판타지가 산산조각 나는 것은 시간문제일 뿐이다. 모텔을 찾아 여러 시간 동안 서울을 헤매던 끝에 그들은 결국 체념하듯 구로공단 근처 여인숙에 들어간다. “밤새 폭설이라도 내리면 무너져버릴 것 같은” 여인숙에서 그들이 마주친 것은 동남아시아에서 온 듯한 이주노동자들의 모습이었다. 이 장면은 가난한 젊은 연인들이 결코 인정하고 싶지 않았던 자신들의 현 위치를 확인하는 장면이며, 2000년대 청년의 삶이 추방의 위험에 내몰리는 국외자들의 현실과 다를 바 없다는 작가의 통찰력이 빛나는 부분이다. ‘88만 원 세대’ 청년들에게 안타깝게도 ‘방’은 ‘불가능한 꿈’이라고 해야 할지도 모른다.
-정혜경 (문학평론가)

“지난 반세기 동안 한국에서 나온 가장 중요하고 첨예한 문제의식을 가진 작가들의 작품”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동아시아학과 한국문학 교수인 테오도어 휴즈와 하버드대학교 동아시아학과 한국문학 교수인 데이비드 매캔이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 시리즈의 출간을 반기며 추천사를 썼다. 테오도어 휴즈는 이 시리즈가 세계의 독자들에게 “한국 문학의 풍부함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창”이 될 것으로 추천했다. 데이비드 매캔은 “최상의 번역자와 편집자들이 작업한 시리즈”로 칭찬하며 국경과 언어의 벽을 넘어 사랑받는 한국 문학에 대한 기대를 표현했다.

청구기호 Browsing

이 분야 인기자료

  • 표지이미지
    달러구트 꿈 백화점 : 주문하신 꿈은 매진입니다 : 이...
    이미예
    팩토리나인, 2020
  • 표지이미지
    여행의 이유 : 김영하 산문
    김영하 金英夏
    문학동네, 2019
  • 표지이미지
    완전한 행복 : 정유정 장편소설
    정유정
    은행나무, 2021
  • 표지이미지
    달러구트 꿈 백화점 : 이미예 장편소설. 2, 단골손님...
    이미예
    팩토리나인, 2021
  • 표지이미지
    파친코 : [이민진 장편소설]. 1
    Lee, Min Jin
    문학사상, 2018

서평 (0 건)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서평 입력 시 선택한 별점은 전체 별점에 반영됩니다.
제목입력
본문입력

태그

태그추가

태그추가
태그입력
태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