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한글]

여덟 살의 아들 루디를 홀로 키우며 살아가는 새미는 태어날 때부터 자라온 뉴욕 근처의 작은 마을 스코츠빌에 살고 있다. 그녀는 지역은행에서 일하며, 일요일에는 교회에서 활동하는 평범한 여성으로, 이 작은 마을에서 미혼모로서의 사회적 제약이나 시선에 동요하지 않고, 나름대로 안락하고 평탄한 생활을 하고 있다. 새미의 부모님은 그녀가 어릴적에 교통사고로 돌아가셨고, 그녀에게는 몇 달째 연락이 없는 말썽 많은 남동생이 있다.


[영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