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한글]

결혼 10년차 부부인 에드워드 섬너와 코니 섬너. 8살 아들과 함께 뉴욕 교외에 살고 있는 이 부부는 무엇하나 부러울 것 없는 이상적이고 행복한 삶을 영위하고 있다. 그러던 어느날, 뉴욕 시내로 쇼핑을 나갔던 코니는 우연히 사고를 당하고, 폴 마텔이라는 젊은 프랑스 남자의 치료를 받는다. 처음에는 경계의 눈길을 감추지 못하던 코니도 어딘지 모를 폴의 신비스런 매력에 긴장을 풀게 된다. 다시 일상으로 돌아온 코니. 사랑하는 남편과 아들이 곁에 있지만 문득 떠오르는 폴의 웃음과 말투에 다시 한번 그을 만나겠다는 결심을 하게 되고, 이렇게 폴과 코니는 위험스럽게 서로를 탐닉하는데...



[영문]